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국회자살예방포럼·생명보험사회공헌위·안실련, 제 2회 국제세미나 성료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2-04 15:1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국회자살예방포럼(공동대표 원혜영, 주승용, 김용태)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공동위원장 신용길닫기신용길기사 모아보기, 이경룡), 안실련(공동대표 권도엽 외)은 4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2회 국회자살예방포럼 국제세미나’를 주한미국대사관, 주한덴마크대사관, 보건복지부 등과 함께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자살예방 선진국의 사례를 우리나라 정책에 반영함으로써 OECD 자살률 1위의 불명예에서 벗어나고, 자살률을 감소시키고자 마련되었으며, 지난해 일본, 덴마크가 참여한 제1회 국제세미나에 이어 금년에는 미국, 덴마크가 참여했다.

Jay Carruthers(제이 캐러더스) 뉴욕주 정신보건국 자살예방사무소장은 『자살 예방을 위한 건강관리의 역할 : 뉴욕주의 경험』 주제발표를 통해 “미국은 2003년 이후 사망원인중 자살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고,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사회적 손실비용이 무려 81조에 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뉴욕주는 1,950만명의 주민들을 위해 연간 30억 달러(약 3조6,00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공중정신 건강 시스템의 개발, 연구 및 임상 표준, 서비스 운영 등 자살예방 활동에 사용하고 있으며 4,500여개의 공공 정신건강 시스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국회자살예방포럼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안실련이 지난 11월 26일 발표한 ‘전국 229개 지방자치단체 자살예방 현황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229개 지자체의 자살예방 예산은 총액이 200억 원에 불과했다.

Bruce Shahbaz(브루스 샤바즈) 미국자살예방재단(AFSP) 공공정책 위원은 『미국의 자살예방 노력 소개』를 통해 “미국은 2025년까지 연간 자살률을 20% 감축하기 위한 ‘프로젝트 2025’를 추진하고 있다”며 “2025년까지 총기 등 화기소유자의 자살예방교육을 실시하여 9,500명을, 보건의료체계의 효율화를 통해 9,200명을, 응급의료 시스템의 적극 개입을 통해 1,100명을, 교정당국 역할 강화를 통해 1,100명을 살리는 등 2025년까지 2만명 이상의 생명을 살리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덴마크 자살예방연구소 Annette Erlangsen(아네테 에를랑센) 부소장은 『덴마크 자살 – 전세의 변화』를 통해 “100명중 9명이 자살을 생각하고 3명이 자살행위를 계획하며, 2명이 자살을 시도하고 1명이 생명을 잃는다”며 “자살률의 감소를 위해서는 자살 수단에 대한 접근 제한과 함께 언어치료, 자살시도자에 대한 심리적 치료, 자살예방 핫라인의 운영 등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덴마크 ONE OF US 캠페인의 Anja Kare Vedelsby(안야 카레 베델스비) 프로젝트 코디네이터는 “언론에 나타난 정신질환에 대한 부정적이고 선정적인 이미지의 개선, 정신질환은 해결 해야할 과제, 정신질환은 반드시 치료가 가능하다는 메시지 전파가 자살예방 캠페인에 꼭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덴마크 OEN OF US 캠페인의 Maria Adele Bonde(마리아 아델 본드) 매니저도 자살예방과 정신건강 확보를 위해서는 “사회의 일원이 되고, 긍정적인 사고방식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며 생각을 실천으로 옮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날 세미나에서 국회자살예방포럼 원혜영 공동대표는 대회사에서 “IMF 등 숱한 사회적 위기를 겪으면서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으므로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며, “‘구호’만이 아니라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시스템을 갖추고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점검하고 보완하고 개선하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자살예방포럼 주승용 공동대표는 “자살은 어렵고 절망 속에 빠진 사람이 저지르는 개인적인 행위가 아니다”라며, “자살은 산업사회에서 경제적 풍요로움을 따라가야 하는 어려움에 대한 사회적이고 총체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회자살예방포럼은 매일 34명이 자살로 생을 마감하고 있는 가운데,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소중한 국민들의 생명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2018년 2월 27일 창립됐다. 포럼은 현재 여야를 막론한 39명의 국회의원이 참여하고 있으며, 10회에 걸친 자살예방 정책세미나와 국제세미나, 입법 및 예산확보, 제도개선 활동, 국회자살예방대상 시상식 개최, 지방자치단체 자살예방 현황 조사 등의 활동을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안실련과 공동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