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11월 외환보유액 4074.6억달러…2개월 연속 사상 최고치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2-04 06:00

자료=한국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고치를 재차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9년 11월 말 외환보유액'을 보면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은 4074억6000만달러로 전월(4063억2000만달러)보다 11억4000만달러 늘었다.

이는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 등에 주로 기인한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4055억1000만달러)까지 3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다시 썼다. 이후 미 달러화 강세로 1월 보유액을 넘어서지 못하다가 지난달 9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1월 말 외환보유액 중 국채·정부기관채·회사채·자산유동화증권 등 유가증권은 3765억1000만달러(전체의 92.4%)로 전월 대비 27억1000만달러 늘었다. 예치금은 201억6000만달러(4.9%)로 15억2000만달러 줄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인 SDR은 33억7000만달러(0.8%)로 전월과 같았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권리인 IMF 포지션은 26억2000만달러(0.6%)로 5000만달러 감소했다. 금은 47억9000만달러(1.2%)로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순위는 세계 9위를 유지했다. 1위는 중국(3조1052억달러)이었고 이어 일본(1조3245억달러), 스위스(8460억달러), 러시아(5409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4893억달러) 순이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