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협, 창립 59년만에 자산 100조원 돌파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11-28 13:54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협이 창립 59년 만에 총 자산 100조원을 돌파했다.

28일 신협은 올해 10월 말 기준 총 자산이 100조771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역별 자산 구성은 인천경기 19조1600억원(19.01%), 부산경남 14억9700억원(14.86%), 서울 13조5500억원(13.45%), 대구경북 12조4300억원(12.34%), 광주전남 10조7000억원(10.62%), 대전충남 10조5000억원(10.42%), 충북 6조4600억원(6.41%), 전북 5조9700억원(5.92%), 강원 3조3400억원(3.31%), 제주 3조6900억원(3.66%)에 이른다.

지난해 말 총자산 90조8000억원을 기록했던 신협은 10개월 만에 10조원이 증가하며 큰 증가폭을 보였다.

신협 예금은 전년대비 11.31% 증가했으며, 이는 신협 조합원에게 제공되는 이자 및 배당 소득세 면제(예금 3000만원, 출자금 1000만원까지)와 모바일 상품 이용 편의를 향상시킨 e-파란적금, 레이디4U적금 등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지속적인 예금 유입은 신협 예금자보호제도의 안정적인 운영이 예금자의 인식 개선에도 큰 폭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는 설명이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앞으로 신협은 이용자들의 소중한 재산을 안정적으로 지키기 위해 리스크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지역사회와 이용자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와 혜택을 돌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