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강두, 생활고 시달릴 정도였는데…가수 관둬 "이건 취미로만 해야겠다고 생각해"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11-22 00:42

강두

강두 (사진: 강두 인스타그램)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강두가 제2의 전성기를 누릴 수 있을까.

과거 '더 자두' 멤버 강두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강두는 TV조선 '연애의 맛3' 출연으로 다시 한 번 이목을 끌고 있다.

강두는 가수 활동 당시 훈훈한 외모, 중저음의 목소리, 출중한 기타 연주 등으로 사랑을 받았지만 2007년 갑작스레 가수 활동을 접고 배우로 전향했다.

배우 활동 중 생활고를 겪을 정도였으나 가수를 관둔 그의 신념은 남다랐다.

강두는 과거 "연기에만 집중하고 싶다"라며 "악기는 취미로만 하고 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끈 바 있다.

당시 강두는 "가수를 그만 둘 때 '가수는 내 길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노래를 너무 못했기 때문이다. 나보다 노래 잘하는 사람이 너무 많았다"라고 밝혔다.

한편 강두가 예능 출연을 다시 시작, 여전한 외모로 여심을 저격하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