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무리뉴, 토트넘 사령탑 맡나..."손흥민보다 나은선수 없다"

서인경

inkyung@

기사입력 : 2019-11-20 12:17

무리뉴 손흥민 (사진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SNS)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인경 기자]
'무간지' 조제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거론되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포르투갈 축구선수 출신이다.

토트넘은 20일 EPL에서의 부진을 이유로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을 공식 발표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해 토트넘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으로 이끈 바 있어 토트넘 축구팬들을 충격에 휩사이게 했다.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 소식이 전해지자 외신들은 차기 감독 후보로 '조제 무리뉴' 감독을 유력시 하고 있다. 그는 벤피카에서 감독 경력을 시작해 FC포르투, 첼시, 인터밀란, 레알 마드리드를 거쳐 다시 한 번 첼시를 맡게 되고 이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까지 차례로 이끌며 이름을 날린 명장이다.

또한 무리뉴는 무리뉴가 첼시 시절 구축한 4-3-3 전술은 아직도 첼시의 대표전술 중 하나로 막강한 첼시의 강점인 막강한 중원 장악력을 대표한다.

무리뉴는 그동안 손흥민의 플레이를 극찬 했다. 특히 손흥민을 두고 "역습 상황에서는 최고의 공격수" "그는 공격적인 선수다. 빠르고 전환도 좋다. 그는 상대 편 선수들에게 위협을 줄 수 있다." "자유로운 공간을 허용하면 손흥민은 매우 위협한 선수다. 볼 탈취 후 빠른 공수전환이 이루어질 때, 손흥민보다 나은 선수는 없다."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그런 그가 토트넘의 새로운 사령탑이 된다면 손흥민과의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되는 이유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나의 팀에 소속된 선수들은 모두 동등한 위치에 있다. 열심히 훈련하는 자는 기회를 받을 것이요. 그렇지 않는 자는 기회를 부여받지 못할 것이다. 그 외의 기준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고수하며 선수들을 이끄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인경 기자 inkyu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