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10월 자동차시장 준대형세단] 그랜저-K7 페이스리프트 연말 '빅매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1-18 18:18

더뉴 그랜저(왼쪽)과 K7프리미어.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중형세단을 뛰어넘어 '국민차'로 자리매김 한 준대형세단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역대급' 첫날 사전계약 기록을 갱신한 신형 그랜저 출시로 계속 될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 그랜저, 기아 K7, 르노삼성 SM7, 쉐보레 임팔라 등 국내 준대형세단 올 10월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달 보다 26.1% 증가한 1만6810대를 기록했다.

그랜저는 전년 동기 대비 9.2% 증가한 9867대를 기록했다. 직전달 대비로는 2배 이상(105%) 판매량이 뛰었다. 이로써 그랜저는 지난 7월부터 3개월 동안 K7에 뺏겼던 1위 자리를 되찾았다.

그랜저는 지난 3월(1만531대) 올해 월 최다 판매량을 기록한 이후, 9월 4814대까지 판매량이 떨어진 상태였다. 신형 출시 전 구매심리 위축과 함께 7월 K7프리미어 신차효과에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현대차가 신형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출시를 앞두고 지난달 구형 모델에 최대 10%(하이브리드 8%) 할인을 내걸며 판매회복에 성공했다. 특히 그랜저 하이브리드 판매량이 직전달 대비 3배 가까이 뛴 3040대를 기록했다.

6.5세대에 해당하는 신형 그랜저는 6세대 그랜저IG 명성을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신형 그랜저가 지난 4일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7294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랜저IG가 보유한 종전 기록(1만5973대)을 넘어섰다. 현대차는 신형 그랜저 헤드램프와 전면그릴 경계를 없앤 파격적인 디자인이 인기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신형 그랜저는 오는 19일 공식 출시된다.

(단위=대)(자료=각사)

이미지 확대보기
그랜저 보다 먼저 페이스리프트를 선보인 K7도 판매 가도를 달리고 있다. K7은 10월 전년 동기 대비 72.3% 증가한 6518대가 판매됐다. 7월 신차 출시 후 4개월 연속 6000대 판매를 돌파한 것이다.

권혁호 기아차 부사장은 지난 9월 모하비 출시행사에서 "K7 월 케파(생산가능대수)는 5900대"라고 밝힌 바 있다. 예상을 뛰어넘는 수요로 인해 공장을 풀가동해도 '없어서 못 파는' 셈이다.

다만 기아차는 신형 그랜저의 판매간섭 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K7 2.5 가솔린 트림에 고급 실내 인테리어를 적용한 스페셜 트림을 출시해 실적 방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쉐보레 임팔라는 135대가 팔리며 올해 들어 가장 높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르노삼성 SM7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290대로, 준대형 차급 가운데 유일하게 판매량이 줄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