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구하라, "내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선처 없다" 죽고 싶게 만든 악플러들에게…경고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11-04 21:40

구하라 악플러

(사진: 인스타그램)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힘찬 근황을 전하고 있는 구하라가 화제다.

구하라는 지난 5월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시도한 데 이어 절친 설리가 세상을 떠나 힘든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절친의 죽음으로 인한 슬픔을 참지 못하고 오열하는 생방송을 진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구하라는 본인도 겪었던 우울의 고통을 절친이 견디지 못한 것에 대한 아픔을 토로한 바 있다.

또한 본인이 구조된 뒤 "내 정신 건강을 위해서 여러분께서도 예쁜 말, 고운 말, 고운 시선을 볼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라며 "앞으로 악플 선처는 없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구하라 외에도 어린 나이부터 악플러들에게 당하는 이들의 고충이 다시 한 번 연예계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