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임병용·박동욱·배원복, ‘한남 3구역’ 진검 승부 돌입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10-21 16:58 최종수정 : 2019-10-22 14:37

18일 한남 3구역 입찰 참여…각사별 강점 강조 시작

한남 3구역 재개발 수주전에 돌입한 임병용 GS건설 사장(사진 왼쪽),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사진 가운데), 배원복 대림산업 대표이사(사진 오른쪽).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임병용 GS건설 사장(사진 왼쪽)과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사진 가운데), 배원복 대림산업 신임 건설부문 대표이사가 ‘한남 3구역’ 재개발 시공권 확보 전쟁에 돌입했다. 지난 18일 진행한 해당 사업장 최종 입찰에서 3개 건설사가 참여했기 때문이다.

서울시 용산구 한남재정비촉진지구(뉴타운) 한남 3구역을 재개발하는 이 사업장은 건립가구 5800여가구, 입찰 예정 금액이 1조9000억원이다. 이는 지난 2017년 9월 현대건설이 품은 반포 주공 1단지 1·2·4주구와 유사한 규모다. 반포 주공 1단지는 5300여가구 건립, 공사비 2조6000여억원이었다.

이에 따라 3곳의 건설사는 다양한 조건을 제시하면서 조합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 중이다. 우선 GS건설은 평당 분양가 7200만원 보장을 제시, 가장 구체적인 내용을 선보였다. GS건설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미적용이라는 전제 속에서 평당 분양가 7200만원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재건축·재개발의 빠른 사업 속도도 GS건설이 강조하는 강점이다.

대림산업은 최근 평당 시세 1억원을 달성한 ‘아크로 리버파크’를 앞세워 조합원을 사로잡고 것으로 알려졌다. 아크로 리버파크는 59.95㎡ 평형은 지난 8월 중순 23억9800만원에 거래, 평당 9992만원에 거래됐다.

해당 단지 A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대림산업의 아크로 브랜드가 평당 시세가 1억원을 돌파한 것도 주목되는 상황”이라며 “결국 GS건설과 대림산업을 놓고 저울질하고 있는 조합원들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후발주자이지만 현대건설도 현대백화점그룹과 손을 잡고 한남 3구역 공략에 나서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16일 한남 3구역 내 쇼핑 인프라 관련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건설이 한남 3구역 재개발 시공권을 확보한다면 주변 상권 운영권은 현대백화점그룹이 가지는 내용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인근 단지에 현대백화점그룹 브랜드가 들어서는 협약”이라며 “현대백화점이 주변 상권 운영권을 가지고 커뮤니티 형성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