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성수 "인터넷은행, 최선 결과…훨씬 알찬 조건으로 나아져"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0-17 13:58

은성수 금융위원장(가장 왼쪽)이 1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38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 은성수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19.10.17)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관련해 "최선을 다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1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38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접수 관련해 "최선을 다한 결과"라고 말했다.

올해 5월 두 곳이 불허 판정을 받고 다시 시작된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접수는 지난 15일 마감됐는데 토스뱅크,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등 3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올초 인가전에 참여했던 다움키움그룹은 이번에는 불참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이전보다 훨씬 알찬 조건과 컨소시엄을 가져왔기 때문에 더 나아졌다고 본다"며 "(금융당국 컨설팅을 통해) 최선을 다해 안되는 불씨를 일으켜 세운 점을 봐달라"고 했다.

이번 인가전을 시작하면서 금융당국은 최대 2곳의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공표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최대치가 채워지지 않을 경우 향후 방향에 대한 질문에 "시장에서 하겠다는 수요가 있다면 막을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