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카카오뱅크, 이사회서 5000억원 유상증자 결의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0-16 18:00

1주당 액면금액 5000원

카카오뱅크 출범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왼쪽부터) 이용우·윤호영 공동대표 / 사진= 카카오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카카오뱅크가 이사회서 5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카카오뱅크는 16일 이사회를 열고 5000억원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카카오뱅크 현재 주주 대상, 보통주 발행 방식으로 보통주 발행 규모는 1억 주, 1주 당 액면금액은 5000원이다.

이번 유상증자의 신주 배정 기준일은 11월 5일이고 주금 납입일은 11월 21일이며, 신주 효력 발생일은 11월 22일이다.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카카오뱅크 납입자본금은 총 1조8000억원원으로 늘어난다.

2017년 7월 대고객서비스 시작 당시 납입자본금은 3000억원이었으며, 이후 2017년 9월과 2018년 4월에 각각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한 바 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