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안심전환대출 심사 개시…지방전환대출 될까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0-07 18:39 최종수정 : 2019-10-08 06:54

커트라인 2.1억원 시 지방비율 올라
지방은행 "실제 선정 되어봐야 가늠"

자료 : 유의동 의원실,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변동금리를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어 신청이 폭주한 안심전환대출 심사가 개시됐다. 20조원보다 많은 70조원 신청금액이 몰렸으나 집값 커트라인이 낮아 서울, 수도권보다는 상대적으로 집값이 낮은 지방이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택금융공사는 지난 2일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심사 대상자에게 문자로 절차를 안내했으며 7일부터 배우자 재산 등 심사에 들어갔다.

안심전환대출은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연1%대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어 높은 관심을 받았다. 선착순이 아니지만 주택금융공사 신청대기가 10만에 달할 정도로 신청이 폭주, 공급액이 20조보다 더 많은 73조원 이상이 접수됐다.

지역 제한이 없고 집값이 낮을수록 유리해 지방에 자가를 보유하고 있는 대출자가 유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 안내문자에서도 "시세가 2억1000만원이 초과할 경우 대출승인이 거절될 수 있다"라는 내용을 담아 2억1000만원 커트라인이 유리하다.

이에 따라 2억1000만원으로 커트라인이 설정되면 지방 대출자가 유리할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무위 소속 유의동 의원실에 따르면, 이번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에는 63만4875건의 신청건수가 접수됐으며, 금액은 73조9000억원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6만582건, 비수도권이 27만4293건으로 수도권 신청자가 10만건 가량 더 많았다.

신청자는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이 더 많았지만 주택가격 상한이 2억1000만원 이하에서 비율은 경남, 부산, 대구 등 비수도권이 더 많았다.

자료에 따르면, 안심전환대출 신청건 중 2억1000만원 이하 수도권 주택비중은 9.4%, 비수도권은 10.7%로 비수도권이 1.3%p 더 높았다.

커트라인을 2억1000만원 이사로 설정할 경우 지역분포도 비수도권이 더 많아진다.

신청건수 비중을 살펴보면 전체에서 수도권은 56.8%, 비수도권은 43.2%지만 2억1000만원으로 설정하면 수도권이 44.3%로 12.5%p, 비수도권은 55.7%로 12.5%p가 증가한다.

실제로 지방 시세를 살펴보면 전국 평균, 수도권 평균보다 낮다.

한국감정원 시세에 따르면, 경상남도 3.3㎡ 기준 평균 매매 시세는 555만원, 전국 평균은 1063만원으로 절반 수준이다. 실제 매물을 살펴보면 풍정리 삼성아파트 23평(59.88㎡) 8000만원, 고읍리 사천청구타운 32평 1억8000만원(84.96) 등이다.

수도권 중 인천 3.3㎡ 평균 시세는 828만원이며 효성동 대산아파트 23평(58.49㎡) 1억9700만원, 관교동 성지아파트 32평(84.94㎡) 3억1000만원이다.

지방 거주자들은 지역 거점 은행 거래자가 많다는 점에서 지방은행 이자이익 하락도 예상되고 있다. 지방은행 관계자들은 아직 실제 대출자가 정해지지 않았으므로 대상자가 선정되어야 영향을 예상할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지방은행 관계자는 "집값이 수도권 보다는 낮아서 지방대출자가 유리할 수는 있지만 일부 재개발 지역 집은 3억원이 넘는다"라며 "실제 심사를 해서 선정된 결과가 나와봐야 영향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