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아차·SK·LG·CJ,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에 300억원 투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0-01 09:5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네이버 출신 송창현 대표가 올초 설립한 스타트업 '코드42'가 현대차에 이어 기아차·SK·LG·CJ 등 대기업으로부터 투자를 이끌어냈다.

코드42는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서브원강남빌딩에서 기아차 150억원을 포함해 SK, LG, CJ로부터 총 3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왼쪽부터) SK텔레콤 유영상 부사장(MNO 사업부장), 기아자동차 박한우 사장, CODE42 송창현 대표, LG전자 박일평 사장(CTO), CJ주식회사 임경묵 부사장(기획실장). (사진=코드42)

이미지 확대보기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은 코드42가 개발하고 있는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유모스(UMOS)' 개발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유모스는 자율주행차·드론·배달로봇 등 다양한 자율주행 이동수단을 통합해 차량호출, 차량공유, 로보택시, 스마트물류, 음식배달, 이커머스 등 모든 모빌리티 서비스가 가능한 플랫폼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모스는 관련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들이 공동참여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 형태로 구성되기 때문에 대기업의 관심을 이끌어낸 것으로 풀이된다.

송창현 코드42 대표는 "투자사들이 보유한 여러 산업에 걸친 서비스 및 인프라와의 시너지를 통해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차세대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유모스 개념. (사진=현대차)



한편 송 대표는 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로써 AI스피커, 파파고 등 다양한 차세대 혁신 기술 개발을 이끌었다.

그가 올초 설립한 코드42는 지난 4월 현대차로부터 대규모 전략투자를 유치했다. 당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송 대표와 면담을 통해 "코드42는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 파트너로서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함께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