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국토부·감정원·건설사 간 온실가스 감축협의체 구축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19-09-27 13:34

27일 온실가스 감축협약 체결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인명 한라 상무, 백인영 HDC현대산업개발 팀장, 이광채 대우건설 상무, 김규덕 삼성물산 상무, 이부영 한국감정원 본부장, 김학원 국토교통부 사무관, 조준현 대한건설협회 본부장, 임병천 현대건설 상무, 이천수 GS건설 상무, 김현호 코오롱글로벌 팀장 /사진제공=한국감정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한국감정원은 27일 국토교통부, 대한건설협회와 함께 기존의 4개 온실가스 목표관리업체(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와 2020년 온실가스‧에너지 감축목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온실가스 감축 및 친환경 건설현장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함께 체결하도록 준비되어 기존 관리업체인 4개 건설사뿐만 아니라 HDC현대산업개발, 코오롱글로벌, 한라 3개 비관리업체가 참여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민‧관‧공 협력체계를 마련한데 큰 의의가 있다.

이날 온실가스 목표관리업체인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대우건설 등 4개 건설사는 2020년 22,535tCO2-eq를 감축하기로 확정했으며 HDC현대산업개발, 코오롱글로벌, 한라 등 자발적 참여 3개사와 함께 건설업 부문을 선도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지속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은 “건설업 온실가스 감축협의체는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 및 부동산 공급과정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의 유용한 수단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토교통부와 함께 건설사와 협력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도록 업무 대행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의거한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절약 목표를 설정하고 관리하기 위한 제도로서 건설업 부문은 국토교통부가 관장한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2016년 12월 국토교통부로부터 건설업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업무 대행기관으로 지정받아 2017년 1월부터 관련 업무를 시작했다.

건설업 부문은 건물과 건설현장 등에서 전기, 가스 및 기타 연료 등의 사용을 통해 온실가스가 배출되며 감정원의 도시‧건축‧부동산 전문기관 역량을 활용하여 온실가스 배출량 조사 및 데이터 분석 업무가 이뤄진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