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숫자경영 전략가' 정호영 사장, LG디스플레이 신임 CEO에...한상범 부회장 퇴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16 17:40 최종수정 : 2019-09-17 07:4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CD에서 OLED로 사업전환 과정에서 실적위기를 겪고 있는 LG디스플레이가 정호영 LG화학 사장(COO)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임명됐다.

16일 LG디스플레이는 한상범 부회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정호영 사장을 새로운 CEO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LCD사업 공급과잉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OLED 투자에 따른 재무부담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상반기 영업손실은 5008억원으로 전년 동기(3264억원) 대비 1800억원 가량 늘었다. 한 부회장도 이같은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정 사장은 LG 다양한 계열사에서 경험을 쌓은 재무통이다.

그는 1984년 금성사(현 LG전자)에 입사해 LG그룹 감사실, LG전자·LG디스플레이·LG생활건강·LG화학 등 주요 계열사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재직하며 살림살이를 도맡았다.

LG디스플레이는 "정 사장은 2008년부터 6년간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며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꼼꼼한 '숫자경영'을 통해 시장과 소통에도 적극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2013년 금융전문지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꼽은 '아시아 최고 CFO'로 오른 바 있다.

한 애널리스트는 "정 사장은 자료 없이 회사 경영상황을 구체적인 수치를 들어가며 설명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라며, 회의중 수시로 돌발질문을 해 각 사업부장들을 애먹인 사연을 소개했다.

정 사장은 내년 3월 주총·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오는 17일부터는 LG디스플레이 집행임원으로 공식업무를 시작한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한편 2012년부터 8년간 LG디스플레이를 이끌던 한상범 부회장은 실적악화로 인해 자진사퇴를 선택하게 됐다. LG디스플레이는 "한 부회장은 회사가 글로벌 일등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공헌하고, OLED 사업구조 전환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