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국회 수소 충전소 문열어...정부 수소택시 사업에도 참여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10 19:14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과 문희상 국회의장이 수소전기택시에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사회 대중화를 위해 나선다. 정부와 함께 10일 국회 수소충전소 구축을 시작으로, 정부주도의 서울 수소전기택시 시범사업도 적극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현대자동차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H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 및 개소식을 갖고 서울 시내 첫 상업용 수소충전소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H 국회 수소충전소는 국회 정문에서 접근이 용이한 국회대로 변에 총 면적 374평 규모로 구축됐다.

운영시간은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며, 시간당 5대,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

향후 현대차, 국회, 정부는 서울시 수소전기차 고객들의 충전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수소 사회를 향한 환경 조성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서울에는 ▲수소충전소 11기 구축 ▲수소전기차 3000대 보급 ▲20대 수소전기택시 운행 등이 추진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H 국회 수소충전소 개소를 시작으로 수소전기차·수소사회 대중화를 알릴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