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베일 벗은 저축은행중앙회 'SB톡톡 플러스'…"지역 저축銀 영업 경쟁력 강화될 것"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9-09 11:31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이 9일 저축은행중앙회 사옥 지하 1층에서 열린 '저축은행 디지털뱅킹 시스템' 오픈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사진 = 저축은행중앙회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저축은행중앙회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SB톡톡'이 1년 간의 단장을 마치고 'SB톡톡 플러스'로 출범한다. 그간 단점으로 지적된 부분을 보완해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하는 '풀뱅킹' 서비스를 구축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객층이 젊은 세대로 넓어지고 지역 저축은행의 영업망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9일 저축은행중앙회는 서울 마포구 본부에서 저축은행 디지털뱅킹 'SB톡톡 플러스' 오픈 기념식을 열고 시연회를 가졌다.

이번에 저축은행중앙회가 내놓은 'SB톡톡 플러스'는 핀테크를 기반으로 간편한 인증과 이체, 결제가 가능한 금융플랫폼을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앱 하나로 66개 저축은행의 모바일뱅킹과 비대면 계좌개설, 체크카드 발급신청, 카카오톡 계좌이체, 대출 등 통합서비스가 제공된다. SB톡톡 플러스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저축은행은 OK저축은행과 JT친애저축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 상상인저축은행 등과 지역 저축은행이다.

지난 10개월간 중앙회는 모바일뱅킹을 필두로한 디지털뱅킹 시스템 개편을 추진했다. 지문인증, 패턴, PIN(간편비밀번호), 공인인증서 등 다양한 인증 서비스로 보안성 강화 및 로그인 절차 간소화로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저축은행 업계는 이날 내놓은 앱을 통해 2030세대로 고객층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시연회를 진행한 신용채 IT본부장은 "앱 색깔도 짙은 청록색에서 젊은 층이 선호하는 민트색으로 바꿨다"며 "거래량이 오전 9시 기준 10만건을 넘었다"며 "1000만건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통합 모바일금융앱을 통해 지역 기반의 저축은행 영업구역 한계를 해소해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을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은 "저축은행 디지털뱅킹 출시로 고객 저변 확대와 함께 업계의 영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SB톡톡 플러스’는 지역 기반의 저축은행 영업구역 한계를 해소해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