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대우건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320세대 일반분양… 견본주택 30일 개관

조은비 기자

goodrain@

기사입력 : 2019-08-29 09:29

대우건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조은비 기자]


대우건설이 30일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서울 서대문구 통일로 345-1 일원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18층, 10개동, 34~114㎡ 총 832가구 규모이다. 이중 49~75㎡ 32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는 남향 위주로 배치했으며 판상형과 탑상형 등 혼합형으로 설계돼 조망과 채광, 통풍을 극대화했다. 녹색건축물인증을 받아 친환경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평균 분양가는 3.3㎡당 2500만원대다.

견본주택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93에 마련되며, 입주는 2022년 10월 예정이다.

대우건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야경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뛰어난 서울 중심업무지구(중구·종로구) 접근성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는 무악재역 3번출구 앞에 위치한 초역세권 아파트로 광화문역까지 15분 내에 갈 수 있다. 통일로를 통해 광화문, 시청, 종로까지 쉽게 이동할 수 있고 홍은사거리에서 내부순환도로를 타면 강북강변, 올림픽대로, 북부간선로 방면으로의 진입도 수월하다.

안산초가 단지 바로 옆에 있어 도보로 통학이 가능하며 신연중, 정원여중, 한성과학고, 대신고 등이 가깝다. 서울시교육청 서대문도서관과 서대문구립 이진아기념도서관 등 교육시설도 근처에 있어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췄다.

◇길 건너편 인왕산, 워라밸 누릴 수 있는 입지

숲세권 프리미엄을 갖춘 쾌적한 자연환경도 돋보인다. 뒤로는 안산, 길 건너편으로는 인왕산을 두고 있어 산책이나 등산 등 여가생활을 보내기에 좋은 환경을 갖췄다. 인근에는 지난 2008년 정비사업을 통해 조성된 홍제천이 있다. 홍제천에는 인공 폭포, 체육 시설, 자전거 도로, 산책로와 각종 휴게시설이 조성돼 지역민들에게 인기가 높다.

대우건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배치도. /사진=대우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철벽 보안 5ZSS·그리너리 라운지로 'New 푸르지오 프리미엄' 구현

대우건설이 새롭게 론칭한 New 푸르지오의 4대 프리미엄 'Be Unique, Be Right, Be Gentle, Be Smart' 을 반영한 다양한 주거상품이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에 적용된다.

먼저 단지 내외부를 조망할 수 있는 테라스가든이 조성되며 생태연못, 주민운동공간, 어린이 놀이터 등도 들어선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가족과 이웃, 자연과 단지가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세련된 주민 편의시설인 그리너리 라운지(Greenery Lounge)를 선보인다. 그리너리 라운지에는 피트니스클럽, G/X클럽, 골프클럽, 푸른도서관, 어린이집, 시니어클럽, 독서실 등이 마련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에 적용될 5ZSS 보안 시스템. /사진=대우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또한 대우건설이 자체 개발한 첨단 보안 시스템 ‘5ZSS(Five Zones Security System)’을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에 적용할 예정이다. 단지를 5개 구역으로 나누고 첨단 장비를 활용해 범죄와 사고를 예방하는 보안 시스템이다. 이외에도 지문인식 디지털 도어록과 스마트도어 카메라, 200만 화소의 CCTV 설치, 차량위치 인식시스템, 지하주차장 LED 조명제어 시스템, 무인택배시스템 등을 도입해 입주민의 편의를 도모한다.

이밖에도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에는 실시간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과 에너지를 한 곳에서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스위치, 절수기 일체형 싱크수전, 절수형 양변기 등의 친환경 그린시스템 뿐만 아니라 지하주차장에 전기차 충전설비 등도 갖춰질 예정이다.

대우건설 분양 관계자에 따르면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는 희소성이 높은 서울 신규 분양 단지로 역세권, 학세권, 숲세권 등 다양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장점이 있을 뿐만 아니라 특히 일반분양분 중·소형 평형이 대다수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조은비 기자 goodra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