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뱅크샐러드, 450억 규모 시리즈 C 투자 유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8-28 11:49

뱅크샐러드 로고 / 사진= 뱅크샐러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개인 돈관리 서비스 뱅크샐러드가 10개 투자사로부터 450억원 규모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

뱅크샐러드를 운영 중인 레이니스트는 3000억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아 이같이 450억원 규모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리즈 C 투자에는 인터베스트, 고릴라PE, IMM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등 신규 투자사를 비롯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 키움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 기존 투자사까지 모두 10개사가 참여했다.

특히 이번 투자에는 시리즈 B에 참여했던 투자사들이 150억 재투자를 결정했다.

또 이번 시리즈 C 투자는 최초 목표 금액보다 상당 부분 초과 모집됐다.

최대 금액을 투자한 인터베스트는 뱅크샐러드에 투자한 결정적인 요인으로 '전환점을 맞은 글로벌 금융시장'을 꼽았다.

시리즈 C 투자를 마무리한 뱅크샐러드는 금융 분야에서 마이데이터 시스템을 가장 먼저 구축하고 기술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또 뱅크샐러드는 이번 투자금으로 고객 중심의 데이터 금융 서비스를 이끌 기술개발, 데이터, 금융 비즈니스, 마케팅 등 전 직군에서 우수 인재 채용에도 나설 예정이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는 "뱅크샐러드는 고객의 상황에 맞춘 금융 솔루션 제공이나 상품 매칭 등으로 개인 중심의 금융 서비스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금융 혁신 전략을 내세워 개인 맞춤의 금융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