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일부 대리점 ‘갤럭시 노트 10’ 소비자에 별안간 취소 통보...공시지원금 줄자 뒤집어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8-20 17:48 최종수정 : 2019-08-20 18:01

▲ ‘갤럭시 노트 10’이 오는 23일 정식 출시된다. /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공짜폰의 ‘성지’로 불리던 유통 대리점들이 일부 ‘갤럭시 노트 10’ 사전 예약자들에게 사전예약을 취소하자 ‘부당하다’, ‘이해가 안된다’는 등 소비자 반발이 빚어졌다.

통신업계와 커뮤니티에 따르면, 10만~20만원대 이하로 저렴하게 구매한 ‘갤럭시 노트 10’ 사전예약의 상당 수가 취소가 됐다.

한 커뮤니티 유저는 “대리점으로부터 ‘통신사 본사 지침으로 기존 확정된 단가는 없어졌으며 사전예약 기간 안에 개통진행이 불가능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는 문자를 받았다”며 사전예약을 취소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사전예약자들은 취소 통보에 대한 별다른 조치 없이 그대로 취소를 진행하거나 무작정 기다려야 하는 상황에 부닥쳐 있다.

전작 ‘갤럭시S 10’이 한때 최고 공시지원금 78만원까지 올랐던 것에 비해 이번 공시지원금은 낮은 수준을 보이면서 일부 대리점들이 약속 단가를 맞추기 어려워지자 사전예약을 취소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동통신 3사는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 노트 10’의 공시지원금을 28만~45만원으로 확정했다.

‘갤럭시 노트 10’의 최대 공시지원금 45만원은 KT에서 13만원대 요금제 ‘슈퍼플랜 프리미엄’을 이용할 경우 공시지원금으로 제공되며 SKT와 LG유플러스는 이보다 적은 42만원과 43만원으로 책정됐다.

또한 가장 저렴한 5원대 요금제 기준으로는 3사 모두 28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갤럭시 노트 10’의 일반 모델 출고가가 124만 8500원인 점을 감안하면 공시지원금 외 불법보조금이 70만원 이상 풀려야 10만원대로 구매가 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

통신업계는 이동통신 3사 모두 지난 2분기 경영실적에서 ‘5G 마케팅 과열화’로 매출액 증대에 비해 영업익이 하락하는 결과를 보이면서 ‘마케팅 정상화’의 일환으로 갤럭시 노트 10의 공시지원금이 전작보다 낮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 노트 10’은 20일 사전예약자 선개통을 시작으로 오는 23일 정식 출시된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