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레이 달리오 "中, 무역전쟁서 미국채 무기화 가능성 배제 안해"(상보)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08-19 07:45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일명 ‘헤지펀드 대부’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설립자가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인 중국이 이를 무역전쟁에서 무기로 활용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달리오는 16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 인터뷰에서 “미중은 무역관계일 뿐만 아니라 채무-채권자 관계도 맺고 있는데, 이 관계가 위험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미중 무역분쟁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양측이 다음에 어떠한 조치를 취할지 예상하기 어렵다”며 “갈등이 악화하면 미중은 서로에 최대한 해를 가할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줄곧 미국채 보유국 1위 자리를 지켜온 중국은 지난 6월 일본에 최대 보유국 자리를 내준 바 있다. 미 재무부에 따르면, 중국 6월 미국채 보유액은 1조1100억 달러 수준이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