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모간스탠리 “노딜 브렉시트시 파운드, 1달러로 추락 가능”(상보)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19-07-18 07:57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모건스탠리가 노딜 브렉시트가 벌어지면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달러화에 1달러로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모간스탠리는 17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테리사 메이 총리가 사임 의사를 밝힌 이후 파운드화 가치가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노딜 시나리오가 현실화하면 현재 1.24달러 근처에서 거래되는 파운드/달러가 1.00~1.10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파운드-달러 환율이 1.10달러 밑으로 떨어지면 지난 1985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 된다.

모건스탠리는 이어 “새 총리가 강경한 협상 스탠스를 고수한다면 파운드화 가치가 1.10~1.20달러 범위로 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새벽 파운드/달러는 노딜 브렉시트 우려 고조로 2년 3개월 만에 최저로 급락한 바 있다. 1.2395달러로까지 가며 2017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