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홍현희, 부친상 이유는 담도암…죄책감+후회多 "부친 병환에도 촬영 애써"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05 01:04 최종수정 : 2019-06-05 01:12

(사진: TV조선 '아내의 맛')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부친상 소식을 전했던 홍현희가 다시금 대중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홍현희가 부친상을 치른 후 슬픔을 이겨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홍현희는 갑작스러운 부친상 비보를 전하며 많은 이들의 격려를 샀다.

특히 부친상을 당하기 불과 몇 주 전 만해도 홍현희는 SNS로 "사위가 선물해준 스마트폰. 좋아하신다"라는 게시물 혹은 부친과의 시간을 공유했던 바 다시 일각의 눈물샘을 터트리고 있다.

이날 사위 제이쓴은 "부친이 담도암으로 눈을 감으시기 1개월 전에 병명을 확인했다"며 울컥해했다.

이어 홍현희는 "담도암인 걸 알고 곧바로 치료 들어갔는데 보름 뒤에 눈을 감으셨다"라고 오열, 부친에게 영상편지를 전하는 등 거듭 죄송스러움과 그리움을 표했다.

이에 방송제작진 측은 "홍현희가 부친상 전에도 재밌게 녹화하려고 애쓰더라. 가족과 지인들 덕분에 마음을 잘 추스리고 있다"고 위로하기도 했다.

한편 담도암은 답즙이 십이지장에 도달하는 경로인 '담도'에서 발생하는 암으로 중장년층에서 다수 발현, 발생 직전 뚜렷한 증상이 없어 빠른 발견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원인은 환경적과 유전적 요인이 유력, 발암물질 노출 빈도가 높은 직업 혹은 민물고기를 날 것으로 섭취했을 때 담도암이 발생될 수 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