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림동 강간미수범, 아침 7시 직접 경찰에 전화…검거에 저항 無 "모르는 여성이었다"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5-29 14:38

신림동 강간미수 (사진: TV조선 뉴스 캡처)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서울 관악구 신림동 강간미수범으로 의심되는 ㄱ씨(30)가 자신의 죄를 실토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ㄱ씨는 이날 아침 7시경 직접 해당 기관에 전화를 걸어 '신림동 동영상' 속 남성임을 고백했다.

이후 ㄱ씨는 출동한 경찰에게 어떠한 저항의 반응을 보이지 않고 순순히 검거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ㄱ씨는 동영상 속에서 등장했던 여성 ㄴ씨과의 관계에 대해 "모르는 여성이다"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28일 각종 웹 커뮤니티와 SNS을 통해 '신림동 강간미수'라는 제목을 가진 동영상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는 가녀린 체격을 지닌 여성 ㄴ씨가 자가로 들어서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러나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집안으로 들어선 ㄴ씨 뒤로 ㄱ씨 등장, 그는 닫히는 문을 잡으려 다급하게 손을 뻗기도 했다.

하지만 일 초도 채 되지 않은 시간에 문이 잠겼고, 집안으로 침입하려는 시도를 실패한 그는 문을 여러차례 두드리거나 도어락을 어루만지며 주변을 서성거리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은 '신림동 동영상' 속 ㄱ씨의 발목이 두툼하다며 "전자발찌를 착용한 것이 아니냐"며 갖은 추측을 제기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ㄱ씨의 전과나 상세한 수사 상황이 밝혀지지 않아 많은 이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신림동 동영상'으로 인해 홀로 거주하는 여성들의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 이에 많은 여성들이 문이 닫히자마자 잠기는 도어락 등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