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르노삼성 2018 임단협 부결 "영업직 반대"...실적 회복에도 '빨간불'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5-21 21:37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1개월만에 도출한 2018년 임단협 합의안이 노조 찬반투표에서 최종 부결됐다. 영업직 노조원들의 반대가 결정적이었다. 향후 르노삼성 실적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르노삼성은 21일 노조 총회에서 협상안에 대해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반대 51.8%(찬성 47.8%)로 과반 이상 찬성을 얻지 못해 부결됐다고 밝혔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부산공장 기업노조 소속 조합원들은 찬성 52.2% (반대 47.2%)로 역대 최대 찬성률을 얻었다"면서 "다만 영업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반대 65.6%(찬성 34.4%)로 이번 투표 결과에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르노삼성 영업직 조합원들은 기본급 동결 등에 반발한 것으로 보인다. 반대급부인 부산공장 근로환경 개선 등은 영업직에 실질적인 혜택이라고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6일 노조가 기본급 동결을 수락하고, 사측은 부산공장 노동강도 개선을 약속하는 등 한 발씩 양보를 통해 합의점을 도출한 바 있다.

르노삼성은 내년 준중형CUV 'XM3 인스파이어' 생산 및 수출 물량 확보 등 실적 반등을 위해 해결해야 할 긴급현안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향후 일정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XM3 인스파이어 쇼카.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