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오늘 박영선·진영·조동호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

편집국

@

기사입력 : 2019-03-27 07:48

박영선, 재산 및 장남 의혹 공방
진영, 용산 참사 토지 투기 논란
조동호, 가족 땅 투기 의혹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박영선 의원. [사진=뉴스핌]

국회는 2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진영 행정안전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이날 여야는 박영선 후보자 청문회에서 가장 격돌할 것으로 관측된다. 박 후보자에 대해서는 재산을 둘러싼 의혹과 지각 납세 등이 거론될 전망이다. 이밖에 장남의 이중국적 및 고액 외국인 학교 입학 등도 지적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전날 박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하지 않고 있다며 청문회를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선 상태다. 통상 현역의원 출신 장관 후보자들이 누리던 ‘현역불패’ 프리미엄을 박 후보자도 누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진영 후보자에는 용산 토지 투자에 대해 야당의 공세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진 후보자는 2009년 ‘용산 참사’가 발생한 건물 인근 토지를 매입하는 데 5억원을 투자하고 26억원대에 달하는 아파트, 상가 분양권을 배정받아 ‘딱지 투자’ 논란이 일었다.

여기에 용산 지역구 의원인 진 후보자가 용산 재개발 관련 기업들로부터 후원금을 받아 국회의원 이해충돌 방지 의무를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조동호 후보자는 가족의 땅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윤상직 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 장인이 경기 양평 땅을 매입한 지 4년 후 해당 토지 바로 옆에 국도가 건설됐다는 점을 들어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또 조 후보자 아내가 소유한 8개 필지는 실제 경작이 이뤄지지 않아 방치된 상태로,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

조 후보자의 장남을 둘러싼 논란도 있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가 2012년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이 세운 전기차 관련 업체에 장남이 인턴으로 근무하도록 취업 특혜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또 조 후보자는 장남 재산 공개를 끝까지 거부하다 청문회에 임박해서야 서둘러 공개한 바 있다.

[서울=뉴스핌]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