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 누적판매량 1억7천만개 돌파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2-28 08:45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오리온이 올해 출시 10주년을 맞은 '닥터유 에너지바'가 누적 판매량 1억7000만개를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10년간 1분에 약 34개씩 팔리며 전국민이 일인당 3개 이상 먹은 셈으로, 매출액으로 환산 시 약 2300억원에 달한다고 오리온 측은 밝혔다.

닥터유 에너지바는 2009년 2월 '영양 설계' 콘셉트를 기반으로 출시됐다. 초코바 일색이던 국내 시장에서 견과류, 과일, 시리얼 등 엄선된 원료에, 지방을 태워 에너지로 만들어주는 'L-카르니틴' 성분을 더해 뉴트리션바 카테고리를 개척했다. 이후 웰빙 및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등산, 자전거, 골프 등 레저 인구가 늘어가는 가운데,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활력과 영양을 즉시 보충할 수 있는 대표 제품으로 자리매김 하면서 큰 폭의 성장세를 이어왔다.

지난 2018년에는 28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출시 첫해보다 약 5배 이상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이 되면 전달 대비 매출이 25% 가량 증가한다는 분석이다.

오리온은 닥터유 에너지바 출시 이후 '99라이트바', '에너지바 트리플베리' 등을 꾸준히 선보이며 라인업을 확장, 뉴트리션바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워라밸 문화 확산으로 주말 나들이 및 레저를 즐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에너지바 인기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올 상반기 내에 단백질 등 영양소를 강화한 신제품을 출시해 뉴트리션바 시장 내 리더십을 강화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