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30일 롯데손해보험 예비입찰…BNK금융 참여 관심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1-30 10:49

비은행 30% 확대 목표 부합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 관건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30일 롯데손해보험 예비입찰이 진행되는 가운데, 롯데손해보험에 높은 관심을 보였던 BNK금융지주가 예비입찰에 참여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지완 회장이 적극적인 관심을 나타냈지만 비용부담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롯데손해보험, 롯데캐피탈, 롯데카드는 30일인 오늘 예비입찰을 진행한다. 롯데손해보험 인수자 후보로 BNK금융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롯데손해보험 추정 인수대금은 2000억원 안팎으로 BNK금융이 감당할 수 있는 상황이다. 퇴직연금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BNK금융은 현재 보험사가 없다. 롯데손해보험을 인수할 경우 김 회장이 천명한 BNK금융의 비은행 부문을 30% 강화에 기여하는 한편, 포트폴리오에 없던 보험을 추가할 수 있어 다각화 효과가 있다.

롯데손해보험은 자산 13조, 자본 5138억원으로 보유하고 있다. 작년 3분기 누적(1~9월) 순이익은 618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3분기 기준 BNK금융 비은행 당기순이익 비중은 12.1%를 차지하고 있다. 작년 3분기 기준 순이익으로 롯데손해보험을 BNK금융 비은행계열사 당기순이익에 더해지면 BNK금융 비은행 순이익 비중은 20.11%로 늘어난다.

퇴직연금에 강점을 보이는 롯데손해보험이 BNK금융에 편입된다면 WM 부문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 김지완 회장은 취임 이후부터 금융투자업 부문을 강화해왔으며 복합점포를 확대하고 있다.

다만 인수비용보다 향후 IFRS17 등 자본확충 부담이 커진다는 점은 걸림돌이다.

김지완 회장은 지난 25일 지역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롯데손보 인수에 생각보다 너무 많은 비용이 든다"며 "업체를 인수하지 않고 적은 비용으로 해당 업계에 진출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회의적인 시각이 많지만 BNK금융의 예비입찰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당장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보험업 '스터디' 차원에서 매각 참여가 가능해서다. 실제로 아프로서비스그룹도 현대저축은행(현 유진저축은행), 아주캐피탈 등 스터디 차원에서 금융사 M&A 입찰에 참여해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