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년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법고창신 통해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도약"

김희연 기자

hyk8@

기사입력 : 2019-01-02 09:10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 김희연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50년간 IT 산업 역사의 한 부분이었다면, 다가올 50년은 중심이 되자”

삼성전자는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기남 부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창립 50주년을 맞는 올해 새로운 도약을 하자는 포부를 밝혔다.

김기남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2019년은 삼성전자가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며 “10년 전에 글로벌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세계적인 IT 기업으로 도약한 것처럼, 올해는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이를 위해 “차세대 제품과 혁신 기술로 신성장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건설적인 실패를 격려하는 기업 문화, 신기술에 대한 과감한 도전과 투자로 미래 지속성장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옛것에 토대를 두되 변화시킬 줄 알아야 하고, 새것을 만들어 가되 근본은 잃지 않아야 한다'는 뜻의 사자성어 ‘법고창신(法古創新)’을 인용하며 “개발·공급·고객 관리 등 전체 프로세스 점검을 통해 기존 사업의 기반을 더욱 견고히 하자”고 전했다.

김 부회장은 “초일류 100년 기업을 향한 여정이 시작됐다”며 “삼성전자가 지난 50년간 IT 산업 역사의 한 부분이었다면, 다가올 50년은 삼성전자가 중심이 되자”고 당부했다.

이어 “임직원들이 사회공헌활동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해 상생과 나눔을 실천하자”고 덧붙였다.

김희연 기자 hyk8@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