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위 "장기소액연체자 채무감면 신청 내년 2월 마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07 16:34

신용서포터즈 출범식 및 추진현황 점검 간담회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 사진=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당국이 장기 소액연체자 채무감면 신청 기한 만료를 앞두고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7일 오후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장기 소액연체자 신용서포터즈 출범식과 추진현황 점검 간담회를 개최했다.

내년 2월말까지 남은 접수기간 동안 신청을 독려하기 위한 취지다. 금융위는 지난해 11월 1000만원 이하 빚을 10년 이상 갚지 못하는 장기소액연체자의 채무를 감면해주기로 하고 올 8월말까지 신청을 받았는데 신청자가 저조해 기한을 연장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접수기간을 연장한 9월 이후 2만1000명이 추가 신청하면서 올 11월말가지 총 8만7000명이 장기소액연체 채무 감면 지원을 신청했다.

이번에 결성된 신용서포터즈는 지역사회에서 사회취약계층과의 접점에 있는 지자체 소속 사회복지사, 통장 등으로 구성했다.

지난 10월 17일 부산 남구청을 시작으로 오늘 출범한 7개 자치구를 포함 현재까지 총 30개 기초지자체에 신용서포터즈가 결성됐다.

금융당국은 신청 후 심사탈락자를 최소화 하기 위한 대응도 나섰다.

채권금융회사와 장기소액연체자 재단 간 채권매입 협약이 체결되지 못해 지원이 어려운 채무자에 대해서는 재단이 채권을 최대한 개별매입해 채무감면을 지원한다.

채권자 매각거부, 채무금액과 연체기간 등 일부요건 미비로 지원이 어려운 채무자에 대해서는 개인회생·파산, 신복위 채무조정 등 다른 채무조정 제도를 적극 안내키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용범 부위원장은 "이번 대책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취약차주들에 대한 채무조정이 상시적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