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교보생명 군인전용 ‘국군사랑 변액연금’ 출시

김미리내

webmaster@

기사입력 : 2015-02-03 11:31

교보생명이 군인연금에 의존해온 직업군인들의 노후보장을 위해 민영보험의 장점을 살린 군인전용 변액연금을 출시해 눈길을 끈다.

교보생명은 최근 국군재정관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군인전용 연금보험인 ‘국군사랑 미리보는 내연금’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군인을 대상으로 한 연금보험 시장에 대형 보험사가 나선 건 교보생명이 처음이다.

현재 장교, 부사관 등 직업군인은 21만명(군무원 포함)으로 대부분 군인연금에 가입돼 있지만 개인연금의 울타리 바깥에 있어 노후준비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교보생명이 군인연금 시장에 뛰어든 것은 은퇴준비가 부족한 직업군인들의 체계적인 노후준비를 돕기 위해서다.

이 상품은 안정적인 연금소득에 초점을 맞춘 상품으로 만기까지 유지해 연금으로 받을 경우 투자수익에 관계없이 매년 일정한 금액으로 가산된 확정연금액을 평생 동안 매월 받을 수 있다. 투자수익이 좋으면 연금액은 더 늘어난다.

잦은 훈련과 이동으로 재해사고에 노출되기 쉬운 군인들의 직업적 특성을 고려해 재해보장도 강화했다.

군심(軍心)을 잡는 다양한 특화서비스도 눈길을 끈다.

교보문고와 연계해 자녀가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우대 서비스인 ‘교보에듀케어서비스'를 제공하고, 군생활에 전념하느라 소홀해지기 쉬운 자산관리를 돕기 위해 전문가들의 자산관리세미나도 지속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국군 장교나 부사관, 군무원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가입자가 낸 보험료의 0.5%는 국군 자녀를 위한 재단법인인 국방부 산하 호국장학재단에 기부된다.



김미리내 기자 pannil@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