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근무평가제도 일부 완화

관리자

webmaster@

기사입력 : 2011-06-03 17:18

혁신 인사 뒷받침 근무평가제도 개선

금융감독원은 최근 진행한 대규모 인사의 후속조치로 올해부터 직원의 근무평가를 이원화한다고 3일 밝혔다.

금감원은 부서장이 부원을 평가할 때 다른 권역에서 옮겨온 직원을 기존 직원과 분리해 평가하고, 팀장이 팀원을 평가할 때는 다른 권역에서 옮겨온 직원이 전체 팀원의 평균점수보다 높게 받도록 했다.

이는 업계와의 유착을 방지하고 은행, 보험, 증권 등으로 권역별 칸막이가 만들어진 관행을 깨기 위해 최근 단행한 대대적인 직원 교차 배치의 후속 조치다.

금감원은 최근 인사에서 부서장의 85.5%, 팀장의 70.6%, 보직이 없는 일반 직원의 50.0%를 다른 권역으로 옮겼다.

또 리더십평가, 동료평가 등 다면평가가 `인기투표` 식으로 흐르는 경향이 있어 비중을 줄이기로 했다.

금감원은 "근무평가제도 개선을 통해 권역간 대규모 인사가 순조롭게 정착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자 기자 adm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