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최동수 우리금융F&I 대표, 중장기 성장 기반 조기 마련한다…1200억 유상증자 추진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4-05-23 12:34

자기자본 3200억으로 증가
재무건전성 · 손익효과 개선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최동수 우리금융에프앤아이 대표이사

▲최동수 우리금융에프앤아이 대표이사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우리금융그룹의 부실채권(NPL) 및 기업구조조정 투자 전문회사인 우리금융에프앤아이(이하 우리금융F&I)가 투자 실탄 확보에 나섰다.

우리금융F&I(대표이사 최동수)는 1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우리금융F&I는 지난 21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안건을 결의했다. 이번 유상증자로 우리금융F&I의 자기자본은 약 3200억원으로 증가하게 된다.

우리금융F&I는 비은행 부문 역량 강화에 힘쓰는 그룹의 전략적 행보에 발맞춰 NPL 매각시장 규모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중장기 성장 기반을 조기에 마련하고 재무건전성과 손익효과 개선에도 역량을 결집하는 등 시장 경쟁력 확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최동수 대표는 "그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국내 1호 민간 배드뱅크로 설립된 우리에프앤아이의 명성을 이어 나가겠다"며 "이번 유상증자를 계기로 우량 NPL 자산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대한민국 NPL 투자 명가를 재건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2022년 1월에 출범한 우리금융F&I는 지난해 9월 NPL 투자 공모 회사채 발생 당시, 사전 수요에 발행금액(800억원)의 5배가 넘는 4150억원이 몰린 바 있다.

신혜주 한국금융신문 기자 hjs050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