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다올투자증권 “아프리카TV, 저가 매수 전략 유효…장기 성장성은 의문”

전한신

pocha@

기사입력 : 2023-12-01 08:54

“풍투데이 별풍선 지표, 성장 정체 탈피…광고 매출 성장 부담 없어”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제공 = 아프리카TV

사진제공 = 아프리카TV

[한국금융신문 전한신 기자] 다올투자증권(대표 황준호)은 1일 아프리카TV(대표 정찬용)에 대해 장기 성장성에 대한 의문은 커졌지만, 저가 매수 전략이 유효할 것으로 분석하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만원을 유지했다. 전일 종가는 6만6700원이다.

김하정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아프리카TV의 주가는 올해 3분기 실적에서 아쉬운 성장성을 보인 이후 성장에 대한 의심을 대부분 반영한 수준으로 하락했다”며 “11월 별풍선 지표의 성장으로 단기 실적 가시성을 확보함에 따라 실적 모멘텀은 강화됐다. 장기 성장성에 대한 의문은 오히려 강화됐지만, 단기 트레이딩이 가능한 벨류에이션”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11월 풍투데이 별풍선 지표는 5억8000만개를 기록하며 지난 5월 이후 지속된 성장 정체를 탈피했으며 기저 효과를 고려해도 크게 반등했다”며 “해당 지표를 활용하면 올 3분기 기부경제선물 매출액 성장성 약화도 예측 가능했기에 설명력에서 여전히 유용한 지표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2월 별풍선 지표도 11월 수준이 유지됨을 가정하면 기부경제선물 매출의 성장으로 4분기 연결 매출액은 967억원, 영업익익은 253억원으로 전망했다. 이는 실적 발표 이후 낮아진 영업익 컨센서스(238억원)를 6% 상회하는 수준이다.

또한 광고 매출은 지스타 2023에서 주요 게임사의 비매체광고(BTL)를 수주함에 따라 전년과 유사한 수준의 컨텐츠형 광고 매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봤다. 김 연구원은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기대치가 하향 조정돼 광고 매출 성장의 부담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 실적의 개선 가능성을 반영해 내년 영업익은 953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이를 반영한 내년 주가수익배수(PER)는 10배로 장기 성장성에 대한 의심이 지속돼도 실적에 따른 주가 반등이 기대될 만큼 저렴하다”라고 했다.

이어 “최근 대형 플랫폼의 경쟁 사업 출시 계획으로 e스포츠 중심의 트래픽 확보와 트위치 등 스트리머·유저 유입에 따른 성장 전략에 대한 의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도 “다만 기부경제선물 등 핵심 사업 영역은 지켜낼 확률이 높다고 판단하기에 저가 매수 전략은 유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한신 기자 poch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