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인터뷰 ] 조영순 하나은행 연금사업본부장 “‘운용-위험관리-성과평가’ 투명성 높여”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3-06-19 00:00 최종수정 : 2023-06-19 09:57

수익률 관리·포트폴리오 신뢰도 제고
맞춤형 고객 관리 핵심…모바일 개선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 조영순 하나은행 연금사업본부장

▲ 조영순 하나은행 연금사업본부장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아직은 디폴트옵션 도입 초기 단계로 퇴직연금사업자 간에 뚜렷한 차이가 보이지 않을 수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제도 변화에 노력을 기울인 사업자와 그렇지 않은 사업자 간의 격차가 심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영순 하나은행 연금사업본부장은 최근 한국금융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하나은행은 디폴트옵션 관련 제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상품 선정, 위험관리 및 성과 평가에 이르는 전반적인 프로세스를 새롭게 구해여 운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본부장은 “디폴트옵션의 도입은 장기적으로 퇴직연금제도 적립금 운용에 있어 투자상품의 중요성이 한층 강조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가입자는 사전지정운용제도 상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투자상품에 대한 접근성이 개선되고, 은행과 같은 퇴직연금사업자 역시 가입자의 수익률 제고를 위해 보다 높은 수준의 관리 역량을 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나은행은 가입자가 선정한 디폴트옵션 포트폴리오의 안정적인 운용과 수익률 제고를 위해 퇴직연금 사업자 최초로 외부 펀드평가사와 사전지정운용제도 포트폴리오에 대한 위험관리 및 성과 평가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조 본부장은 “포트폴리오의 운용, 위험관리, 성과 평가가 보다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프로세스를 구축했다”며 “이를 통해 디폴트옵션 운영과 관련해 수익률 관리와 상품 포트폴리오 신뢰도 측면에서 타 금융기관과는 차별화된 프로세스와 관리 방안을 구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나은행 퇴직연금 자산관리의 핵심 전략은 글로벌 자산 배분과 분산투자를 기반으로 한 투자상품 비중 확대다. 이를 통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률 제고를 통해 연금 자산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 본부장은 “DB 기업 자산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올해부터는 ALM(Asset Liability Management)에 기반한 자산배분을 제안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 DB 업체에 보다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OCIO 펀드 등 DB 전용 신규 상품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퇴직연금 적립금 확보를 위해 맞춤형 고객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조 본부장은 “퇴직연금과 같이 지속적으로 손님관리와 상품관리가 필요한 비즈니스에 있어 손님별로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손님 중심의 관리체계를 구성하는 전략이 중요하다”며 “이러한 방향성을 바탕으로 제도별로 특별한 관리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본부장은 하나은행의 차별화된 퇴직연금 서비스로 모바일과 휴먼터치(human touch)가 상호 연결되는 ‘옴니채널(Omni-Channel) 서비스’를 꼽았다. 그는 “365일 24시간 언제나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하나은행의 퇴직연금 관리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옴니채널 손님관리 서비스 중 모바일 서비스의 사용성 개선을 추진해 올 3분기 중 선보일 예정”이라며 “세부적으로는 모바일 '하나원큐' 앱 퇴직연금 부문 메뉴 구조를 재편하고, 기존 연금닥터서비스를 고도화하는 한편 UI·UX 개선을 통해 보다 쉽고 만족스러운 손님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