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출범…블루칩 51개사 편입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11-21 11:16

셀트리온헬스케어·에코프로비엠 등 대장주 포함
거래소 손병두 "연계상품 개발·해외IR 등 적극 지원"

한국거래소는 11월 21일 오전10시 서울사옥 홍보관에서 코스닥시장의 블루칩 기업 51개사를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기업으로 최종 선정하고 출범기념식을 개최했다. 지수표출 세레모니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 왼쪽부터) 홍순욱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 박순재 (주)알테오젠 대표이사, 김장우 (주)에코프로비엠 부사장, 장경호 코스닥협회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김학균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 위원장, 이상율 (주)천보 대표이사, 유원정 서울반도체(주) 상무 / 사진제공= 한국거래소(2022.11.2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코스닥 시장의 블루칩 기업들을 선별한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가 21일 공식 출범했다.

한국거래소(이사장 손병두닫기손병두기사 모아보기)는 이날 블루칩 기업 51개사를 '코스닥 글로벌' 편입기업으로 확정하고 서울사옥에서 '코스닥 글로벌' 출범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스닥 글로벌'은 지정요건 충족 기업들의 신규지정 신청(신청주의) → 거래소 심사를 통해 지정 → 연 1회 지정유지 요건 충족여부 심사 후 지정 유지여부를 결정한다.

지정요건은 시장평가 및 재무실적(‘일반기업’과 ‘바이오기업’ 요건 중 택일), 기업지배구조(KCGS의 기업지배구조(G) 평가등급 ‘B등급’ 이상), 기타요건(기업건전성, 회계투명성, 최소상장기간 요건 등)이다. 심사기준일은 매년 3월말이다.

이번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를 살펴보면, 편입기업의 시가총액 합계가 총 78조원으로 코스닥 전체 시총(336조원)의 23%를 차지한다. 평균 매출액(약 7300억원) 규모도 코스닥 전체 평균(900억원)의 8배를 초과하는 등 시장평가와 영업실적에서 확고한 위상을 확보하고 있다.

섹터 분포도 반도체(15사), 서비스·컨텐츠(14사), 제약·바이오(11사), 제조업(11사) 등 코스닥을 대표하는 산업군에서 고르게 편입돼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료·바이오)가 전체(51사) 중 시총 1위, 에코프로비엠(제조업), 카카오게임즈(서비스·컨텐츠), 리노공업(반도체)이 해당 섹터에서 각각 시총 1위다.

편입기업 중 25사는 상장기간이 10년이 넘었으며 5년 이내로 비교적 최근에 상장한 기업이 천보, 에코프로비엠, 피에스케이, 아이티엠반도체, 카카오게임즈, HK이노엔 등 6개사로 나타났다.

상장기간이 가장 오래된 기업은 CJ ENM(1999년 11월 상장)이며, 가장 최근 상장한 기업은 HK이노엔(2021년 8월 상장)이다.

한국거래소는 "편입기업들이 시장평가 및 재무적 측면에서 우수하고, 특정 업종에 편중되지 않으며, 소수의 종목으로도 시장 전체를 잘 대표하는 것으로 평가할수 있다"고 밝혔다.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출범과 함께, 이날 편입기업을 대상으로 '코스닥 글로벌' 주가지수를 산출·공표하고 편입기업과 관련된 종합적인 정보를 원스톱 서비스하기 위한 전용 홈페이지도 오픈했다.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편입기업(51사)을 구성종목으로 하여 시총 방식으로 산출한다. 최근 3년간(2020년1월~2022년11월) 코스닥 글로벌 지수 수익률은 44%로 시장 전체(8.5%) 대비 높은 초과수익률을 보였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상승기에는 더 탄력적으로 상승하고 하락기에는 상대적으로 덜 하락해 코스닥종합지수와 거의 유사한 패턴을 보이는 코스닥150지수 대비 차별화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코스닥시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인정받은 편입기업에게 축하말씀 전한다”며 “연계상품개발, 해외IR 등 적극적 지원을 통해 코스닥 글로벌 편입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도 축사에서 “코스닥 우량기업들의 소속감이 강화되고 기업가치 재평가의 전기가 마련됐으며, 코스닥 글로벌이 혁신성장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고 코스닥의 브랜드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