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더이상 헤매지 않아도 됩니다"…금투업계, '쉬운' 투자 서비스로 입점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2]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9-28 13:48 최종수정 : 2022-09-28 19:36

[현장스케치] 미래·NH 등 증권사 오프라인 부스 가동
일찍 현장 찾은 정영채 대표, 투자 서비스 체험 '꼼꼼'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사진 가운데)가 2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금융위원회 주최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2' 농협금융그룹 부스에서 서비스를 체험해 보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22.09.2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투자정보를 찾기 위해 더이상 헤매지 않아도 됩니다."

28일 금융위원회 주최로 개막한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2' 전시관에 금융투자업계가 입점했다.

투자 정보 탐색부터 투자 실행까지 간편 투자를 이끄는 상품/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금융위가 금융권 유관기관과 연 이번 박람회는 이날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사흘간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된다.

금투업권 관련해서는 미래에셋증권을 비롯, 농협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신한금융, DGB금융 등 금융지주사 계열 증권사 서비스가 현장 '금융핀테크관'에 전시를 꾸몄다.

'핀테크 주제관' 중 금투 연관성이 높은 자산관리 분야에서는 로보어드바이저 기업 쿼터백자산운용 등이 부스를 꾸며 참여했다.

2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금융위원회 주최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2' 중 미래에셋증권 전시 부스에서 통합앱 체험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22.09.28)

이미지 확대보기
현장에 가보니, 농협금융지주 부스에서는 NH투자증권의 나무증권 앱 맞춤 상품 찾기 서비스를 체험해 볼 수 있었다.

박람회 개막 첫 날, 정영채닫기정영채기사 모아보기 NH투자증권 대표는 일찍이 행사장 부스를 찾아 증권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투자기간, 투자금액, 투자 목적, 감내할 수 있는 손실률 등 투자 성향을 입력하면 금융상품을 안내받을 수 있다.

기자가 직접 체험해 보니, 보수적인 투자를 선택했더니 채권형 상품이 나오고, 좀 더 위험 부담을 높이면 주식형 상품이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2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금융위원회 주최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2' 중 신한금융그룹 전시 부스 모습. / 사진= 한국금융신문(2022.09.28)

이미지 확대보기
미래에셋증권은 국내주식, 해외주식, 연금/금융상품을 통합 앱으로 구현한 'M-STOCK(엠-스탁)'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전 세계 투자국가/시장를 한번 터치로 넘나들 수 있다. 수익률 상위 1% 고객이 사는 종목, 국가 별 개장 시간, 공모주 청약 등 관심정보를 초기화면에서 바로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고 했다.

또 삼성전자를 검색하면 연관 종목부터 삼성전자를 편입한 ETF(상장지수펀드)까지 찾아주는 등 AI(인공지능) 기술 기반 통합검색을 제공했다.

20대라고 밝힌 한 박람회 참석자는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부분이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2'는 온/오프라인 쌍방향으로 열린다. 이날부터 사흘간 오프라인에서는 핀테크 기업 IR(투자설명회), 투자자 상담회, 취업 멘토링, 주제별 세미나 등을 운영하고, 투자유치·채용 등도 지원한다. 온라인에서는 전시관·교육관·체험관, 세미나 등 메타버스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