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규제 혁신지원 TF 운영 등 정부 규제혁신 적극 동참”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6-23 10:30

금융사 유동성관리 실태점검 강화
금융시스템 복원력 제고 노력 지속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23일 “금융규제 혁신지원 TF를 운영하는 등 정부의 규제혁신 방침에 적극 동참하고 금융선진화를 통한 경쟁력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복현 원장은 이날 연구기관장과의 간담회를 개최하여 글로벌 인플레이션 및 금리상승의 영향과 정책대응, 올해 하반기 국내외 경제·금융시장 전망 및 주요 리스크요인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이복현 원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공급망 불안이 심화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가중되고 미증유의 퍼펙트 스톰이 밀려올 수 있다”며 “경제·금융 전문가들을 모셔 금감원의 리스크 대응 상황을 설명드리고 조언을 듣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최근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건전성 관리 강화와 금융시스템 복원력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금융규제 혁신지원 TF를 운영하고 금융규제 혁신 신고센터를 설치하는 등 금융시장 선진화 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이복현 원장은 “금융회사의 취약부분을 집중 관리하겠다”며 “유동성관리 실태점검을 강화하고 유동성 부족 가능성이 높은 금융회사는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충해 나가도록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개별사의 유동성 위기와 부실이 다른 업권으로 전이되고 전체 금융시스템으로 확산될 우려도 있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긴급 시장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시스템 리스크 예방·확산 방지를 에도 나설 계획이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금융시장 선진화를 통한 우리 경제의 근본적 경쟁력 지원에도 앞장서겠다”며 “정부의 규제혁신 방침에 적극 동참하여 금융규제 혁신지원 TF를 운영하고 금융규제 혁신 신고센터를 설치하는 등 혁신을 저해하는 규제를 철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공급망 차질과 물가·금리 상승, 미국 통화긴축 우려 등으로 세계경제의 하방 위험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올해 하반기 중으로 국내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박종규 한국금융연구원장은 “금융회사의 대출자산이 증가하고 금리 상승에 따른 순이자마진(NIM) 확대로 이자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금리상승과 공급망 경색 등에 따른 경기둔화 위험으로 대손비용이 크게 증가할 수 있어 선제적으로 손실흡수능력 점검과 채무 재조정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진영 자본시장연구원장은 국내 주식시장이 금리 인상과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단기간에 큰 폭 하락한 상황이지만 현재 코스피(KOSPI) 지수의 PER·PBR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비해 아직 높은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신진영 원장은 “채권 및 외환시장에서도 불확실성 증대로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시장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경기침체 우려로 투자형 보험상품의 수요가 감소하고, 경기둔화에 따른 장기보험 계약을 해지하는 등 보험시장의 성장 둔화를 전망했다. 안철경 원장은 “금리상승으로 보험회사 보유 장기채권의 평가손실이 확대되고 물가상승에 따른 보험금 지급액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고물가와 금리상승 등에 대비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차문중 삼성글로벌리서치 사장은 코로나19 여파 속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예상치 못한 충격으로 물가가 급등하고 국가별 통화긴축 정책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대내적으로는 가계대출 차주의 상환부담이 증가하고, 대외적으로는 신흥국 리스크 및 자금유출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은 올해 하반기에 주식 및 외환시장이 국내외 불안요인 커질 경우 높은 변동성을 보이며, 부동산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가계대출 상환부담 증가로 가격 조정이 이뤄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허용석 원장은 “거시 금융시스템의 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자산·외환시장 안정성 확보, 가계·기업 신용리스크 관리 강화와 함께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 안전망 확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