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팔에 ‘루나’ 그렸던 미국 억만장자의 때늦은 반성… “투자에 겸손 필요”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05-19 12:49 최종수정 : 2022-05-20 14:31

노보그래츠 갤럭시디지털 CEO의 후회

“루나와 테라, 실패한 큰 아이디어였다”

권도형 대표가 붙여준 별명 ‘킹 루나틱’

그의 반성에 포춘 “붕괴 경고 늘 있었다”

지난 1월 ‘마이크 노보그래츠’(Mike Novogratz) 갤럭시디지털(Galaxy Digital)의 최고경영자(CEO‧Chief Executive Officer)가 본인의 트위터(Twitter‧대표 파라그 아그라왈) 계정을 통해 공개한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LUNA) 문신./사진=마이클 노보그래츠 트위터 계정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내 문신은 벤처 투자에 항상 겸손이 필요하다는 점을 끊임없이 상기시켜줄 것이다.”

자신의 팔뚝에 ‘루나’라는 글자와 달을 향해 울부짖는 늑대 그림을 그렸던 미국의 가상화폐 억만장자가 18일(현지시간)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LUNA)와 그에 연동되는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 ‘테라USD’(UST) 폭락 사태와 관련해 반성의 메시지를 남겼다. 라틴어인 ‘루나’는 우리말로 달을 의미하며, 코인 투자자 사이에선 ‘달에 간다’(Go to the moon)는 말은 가격 급등으로 풀이된다.

이날 후회의 목소리를 낸 이의 이름은 ‘마이크 노보그래츠’(Mike Novogratz)다. 약 46만명 트위터(Twitter‧대표 파라그 아그라왈) 팔로워(Follower)를 보유한 그는 가상화폐 자산운용사 갤럭시디지털(Galaxy Digital)의 최고경영자(CEO‧Chief Executive Officer)다. 갤럭시디지털은 루나와 테라 발행업체 ‘테라폼 랩스’(Terraform Labs)에 투자한 벤처캐피털 중 한 곳이다.

한때 루나 창시자 권도형(Do Kwon) 테라폼 랩스 대표에게 ‘킹 루나틱’이라는 별명도 얻어 루나 가격이 오를 때면 자신을 ‘루나틱’(열성 루나 투자자)이라고 소개하고 다닌 그는 결국 이날 자사 주주들에게 이번 코인 폭락과 관련한 내용의 반성문을 보냈다.

노보그래츠는 서한을 통해 “루나와 테라에서만 400억달러(약 50조원) 시장가치가 사라졌다”며 “그것은 실패한 큰 아이디어였다”고 말했다. 이어 “테라 붕괴를 막기 위한 준비금이 충분치 않았다”며 “항상 상황은 뒤늦은 깨달음과 함께 더욱 명확해진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인플레이션(Inflation‧물가 상승)으로 가상화폐 등 위험자산이 조정에 들어갔고 이후 루나와 테라에서 ‘뱅크런’(Bank Run)과 같은 대규모 인출 사태가 발생했다고 주주들에게 설명했다.

그의 반성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곱지 않다. 블룸버그 통신은 “노보그래츠가 루나와 테라 폭락 원인을 단순히 거시환경 탓으로만 돌렸다”고 지적했다. 경제지 포춘(Fortune) 또한 “스테이블 코인 테라 가치를 루나로 뒷받침하는 방식은 결국 붕괴될 것이라는 경고는 예전부터 있어왔다”고 꼬집었다.

테라는 기존에 현금이나 국채 같은 안전자산을 담보로 발행해 투자자를 보호하는 여타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과 달리 자체 발행한 루나로 테라 가치를 증명하는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으로, ‘다단계 사기’ 등 위험성에 관한 지적이 늘 있어왔다.

이런 가운데 권도형 대표를 향한 전 세계 투자자들의 움직임은 심상치 않다. 소송이 줄 잇고 있다. 세계 80여 개 나라에서 루나가 거래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소송을 제기하는 국가는 점점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업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엘케이비앤파트너스(LKB)는 권 대표 재산 가압류를 신청하고, 사기 혐의 고소를 추진 중이다. 로펌 내부에 투자 피해자가 있어 별도 피해자 모집 등의 절차 없이도 19일 서울지방경찰청 금융수사대에 고소장을 접수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변호사 6명을 투입해 소송 서류를 검토하고 있으며 유사수신행위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포함시키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유사 수신은 인허가나 등록 없이 불특정 다수로부터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를 말한다.

네이버 카페 ‘테라 루나 코인 피해자 모임’도 다음 주 안에 권 대표 등을 사기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하려 한다. 현재 진정서 모집 단계다.

모집 대상은 탈 중앙화 금융(DeFi‧Decentralized Finance) 앵커 프로토콜(Anchor Protocol‧탈 중앙화 은행) 투자자와 루나 코인 투자자 등이다. 해당 카페 회원은 현재 1600여 명이다. 이들은 권 대표와 함께 테라폼 랩스를 공동 창업한 신현성 차이홀드코 대표를 상대로도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