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미니 일렉트릭 출시…감성으로 승부하는 도심형 전기차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2-02-28 10:27 최종수정 : 2022-02-28 10:37

보조금 적용시 3000만원대 중반 구입 매력

미니 일렉트릭. 제공=미니코리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MINI(미니) 최초의 전기차가 한국에 상륙했다. 귀여운 디자인에 강한 주행성능을 숨기고 있는 브랜드 강점을 고스란히 살렸다.

미니코리아는 28일 '미니 일렉트릭'을 출시한다고 알렸다.

미니 일렉트릭은 32.6kWh급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시 주행가능거리가 159km다. 2010년대 중반 나온 기아 1세대 쏘울EV와 비슷하다. 전기차는 겨울철 주행거리가 20~30% 가량 짧아지니까 100km 초중반대까지 떨어질 수 있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 사실상 장거리 고속도로 보다는 도심 주행에 초점을 맞춘 차량이다.

배터리 용량이 작은 만큼 충전속도는 빠르다. 급속충전시 80%까지 약 35분이 걸린다는 설명이다. 소형전기차인 쉐보레 볼트EV와 현대차 코나EV의 절반이다.

미니 특유의 민첩한 주행성능은 간직했다. 미니 일렉트릭은 최대출력 184마력에 최대토크 27.5kg·m를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7.3초로 동급 소형전기차와 경쟁할 수 있는 수준을 갖췄다. 여기에 내연기관차 보다 낮은 무게 중심을 갖춰 우수한 코너링을 자랑한다는 설명이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프리미엄 소형차를 구입할 수 있는 점은 강점이다. 미니 일렉트릭 출시가는 4560만원(클래식 트림)과 4990만원(일렉트릭 트림)이다. 전기차 보조금 100% 지급 대상으로, 이를 적용시 지역에 따라 최저 3000만원 중반대에 구입할 수 있을 전망이다.

미니코리아 관계자는 "미니 일렉트릭은 현재 올해 예상물량 90%인 700여대가 사전예약됐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