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KTB네트워크 공모가 5800원 확정, 경쟁률은 50대 1

심예린 기자

yr0403@

기사입력 : 2021-12-02 16:42

사진제공= KTB네트워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심예린 기자]
이달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는 KTB네트워크가 5800원에 공모가를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공모가는 희망밴드(5천800원~7천200원) 최하단인 5천800원으로 결정됐다. 증시가 불안정하고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인 만큼 주주친화적 측면에서 공모가를 결정했다.

KTB네트워크는 지난 11월 29~30일 국내외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했고 경쟁률은 50.19대 1을 기록했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405개 기관 투자자가 참여해 전체 공모주의 75%인 1500만 주를 대상으로 총 7억5291만 주가 접수됐다. 모집총액은 1160억원 규모로 상장 후 시가총액은 약 5800억원이 될 예정이다.

코스피 지수가 올해 최저점을 찍는 폭락장속에서 수요예측이 진행돼 공모가 결정에 큰 영향력을 미쳤다.

대표주관을 맡은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수요예측 기간 동안 오미크론 이슈 여파로 코스닥 지수가 연일 하락하는 추세였다”라며, “KTB네트워크의 경쟁력과 성장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른 것을 감안하면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결과”라 평가했다. KTB네트워크는 현재 증시 상황을 감안해 희망공모가 밴드 내 IPO 성공에 의미를 두고 있다.

김창규 KTB네트워크 대표는 “기업설명회(IR)를 진행한 다수의 국내외 기관투자자들로부터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 가능성이 높게 평가된 만큼 향후 높은 투자성과로 경쟁력을 증명하겠다“며, “공모가격에 메리트가 있는 만큼 공모주 투자에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KTB네트워크는 국내 1세대 벤처캐피탈로(VC) 이번 상장을 통해 업계 대장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24명의 펀드운용인력 중 10년 이상 투자경력을 가진 심사역이 11명이 포진해 있고 업계최초로 해외 시장에 진출한 국내 벤처캐피탈인만큼 다양한 투자경험도 갖고있다.

대표적 투자 사례로는 국내기업 비바리퍼블리카(토스)와 우아한형제들(배달의 민족) 투자로 높은 투자성과를 낸 바 있다. 해외기업은 AURIS, BERKELEY LIGHTS, Xpeng, CARSGEN 등 다수의 우수 성공사례가 있다.

KTB네트워크는 현재 미국, 중국, 인도와 동남아 시장까지 투자포트폴리오를 확대하며 해외투자 비중을 전체 펀드의 40%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외 투자기업들의 수익회수도 지속적으로 이어질 전망이며, 상장 후 대규모 펀드 결성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KTB네트워크의 일반청약 물량은 총 공모물량의 25%인 500만 주며, 오는 12월 6~7일 이틀간 일반투자자 청약을 진행한다. 12월 16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KB증권이 인수단으로 참여했다.

심예린 기자 yr040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