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메이커스 ‘화천 애호박' 주문 2시간만에 완판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8-05 17:20

카카오메이커스’는 4일 진행한 ‘화천 애호박’ 판매가 주문 시작 2시간 만에 완판됐다. 사진=카카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카카오커머스의 주문 제작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는 4일 진행한 ‘화천 애호박’ 판매가 주문 시작 2시간 만에 완판됐다고 5일 밝혔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생산량 증감, 소비 위축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화천 애호박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4일(수) 17시 ‘화천 애호박(8kg/20개 내외)’을 배송비 포함 6500원에 주문을 시작했다. 특히 카카오메이커스는 소비 촉진 효과와 함께 농가에 대한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상품 주문에 대한 수수료를 받지 않았다.

‘화천 애호박’은 주문 시작 2시간 만에 준비 수량 2000박스(1박스 당 8kg)’가 모두 완판되는 기염을 토했으며, 현재 2000여명의 고객들이 ‘재주문 알림 받기’를 신청하는 등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5일, 오전 10시 기준)

현재 화천 애호박은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구매로 산지 폐기 위기는 넘긴 것으로 알려졌으며, 카카오메이커스는 앞으로도 못난이 야채들을 기획해 버려지는 소중한 식재료를 최소화하고 농민과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상품 기획을 지속 진행할 계획이다.

카카오메이커스 관계자는 “가격이 저렴해서 걱정이라거나 농가에 도움이 되고자 주문했다는 글이 달리는 등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대한 고객의 따뜻한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이라며 “앞으로도 생산자를 돕고 고객에겐 의미를 줄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