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카드, Z세대와의 소통 방식 모색…‘메타버스’ 연구개발 시동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06-15 09:02

차세대 플랫폼 기반 새로운 가치·경험 선사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과 ‘메타버스’ 저자 김상균 교수(오른쪽)가 공동 프로젝트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신한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신한카드가 최근 글로벌 메가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메타버스(가상현실)'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신한카드는 메타버스에 대한 금융권의 활용 방안을 고안하고 주사용자인 Z세대와 소통하기 위한 새로운 방식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에서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 신한카드 사장과 ‘메타버스’ 저자 김상균 교수가 참석한 가운데 공동 프로젝트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Meta’와 ‘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을 초월해 나를 대신한 아바타가 살아가는 공간’이라는 의미다. 메타버스는 Z세대에게 현실 세계와 동등한 세상이자 또래와 어울리는 커뮤니티 공간이며 제페토와 포트나이트, 로블록스 등이 그 예다.

김상균 교수는 ‘메타버스’와 ‘메타버스 새로운 기회’를 통해 “현재의 흐름이 과거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만든 혁명보다 더 거센 정보화 대혁명이 될 것”이라며 “비즈니스 형태 변혁은 기업들의 퀀텀 점프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김상균 교수는 “그 속에서 기업들이 어떤 태도를 취하고 어떤 위치를 선점하느냐가 현재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메타버스가 차세대 플랫폼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는 가운데 금융 인프라 역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메타버스 속 신한카드가 Z세대 및 고객들에게 금융권이 가진 기존의 딱딱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