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유플러스, 주주환원 정책 강화...기업가치 상승 기대”- SK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6-09 08:34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사진=LG유플러스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LG유플러스가 자사주 매입 및 중간배당을 통해 주주환원 정책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9일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LG유플러스가 전일 자사주 매입을 결정한 것에 대해 배당투자자 및 장기 투자자의 신규 유입을 기대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LG유플러스의 목표주가 1만8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LG유플러스는 전일 공시를 통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매입규모는 1000억원으로 현재 LG유플러스의 시가총액 대비 1.5%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최 연구원은 “LG유플러스의 자사주 취득은 창사 이래 처음”이라며 “지난달 설립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의 사전논의를 거쳐 이사회에서 확정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LG유플러스 주가가 지난해 말 대비 31.1% 상승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자사주 매입을 결정한 것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의지 표명과 경영진의 실적에 대한 자신감”이라며 “자사주는 배당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일반주주에게 돌아가는 배당재원이 확대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주 매입 결정과 더불어 중간배당을 시행하기로 했다.

최 연구원은 “중간배당은 올해부터 실시되며, 그 규모에 대해서는 향후 이사회 결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라며 “중간배당 결정은 분기별 안정적인 현금흐름에 대한 자신감으로 해석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당투자자 및 장기 투자자의 신규 유입을 기대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주가에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또한 “LG유플러스는 올해 영업이익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는 호실적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주주환원 강화를 통해 점진적인 기업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