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부동산 규제 피한 오피스텔…1Q 수도권 거래량 20% 상승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05-18 14:43

경기도 오피스텔 매매가 1년 간 23.8% 올라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여주 썬앤빌 더 시그니처’ 광역조감도 / 사진=피알페퍼

이미지 확대보기
수도권 분양시장에서 주거용 오피스텔이 화두로 떠오를 전망이다. 잇단 규제 강화에 피로감을 느낀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이 틈새 주거상품에 집중될 것이란 관측이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 수도권에서 1만717건의 오피스텔 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지난 1월(8902건) 대비 20.39%가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수도권 오피스텔 거래량 상승률인 4.75%보다 5배가 높은 수치다.

아파트 거래량은 하락세다. 올해 3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은 5만98건으로 1월 5만6012건보다 10.56% 감소했다. 지난해 3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이 7만4000건이 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결과다.

이러한 현상은 부동산 규제 강화와 아파트 청약 과열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현실적으로 내 집 마련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주택 수요자들이 새로운 대안으로 오피스텔을 선택하고 있는 것이다. 오피스텔의 경우 청약통장 없이 분양신청이 가능하다. 아파트보다 대출 규제가 자유롭다는 점에서 자금 마련에 대한 부담도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아파트와 비슷한 구조와 설계를 적용해 주거 편의성도 빠르게 개선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장점으로 가격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수도권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는 2억2049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인 1억9287만원보다 14.3%가 상승한 수치다. 경기도의 경우 같은 기간 1억6768만원에서 2억763만원으로 23.8% 증가하며 가장 높은 상승폭을 나타냈다.

올 상반기 분양시장에서는 경기도에서 선보이는 알짜 주거용 오피스텔 공급이 눈길을 끈다.

경기 여주시에서는 HN(옛 현대비에스앤씨)이 5월 중 ‘여주 썬앤빌 더 시그니처’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본 단지는 경기도 여주시 현암동에 위치한다. 오피스텔 전용 84㎡ 타입으로 1단지 172실과 2단지 99실 등 총 271실로 구성된다. 여주는 비규제지역으로 분양 후 바로 전매가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경기도 성남시에서는 이테크건설이 ‘수진역 더리브 프리미어’를 5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성남동에 위치할 예정이다. 오피스텔 전용 21~79㎡ 311실과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반도건설은 경기도 평택 고덕국제신도시에서 ‘고덕신도시 유보라 더 크레스트’를 6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도 평택시 고덕국제화계획지구 업무 9-1-1, 9-2-1블록에 위치한다. 블록별로 9-1-1블록은 전용 59·84㎡ 560실, 9-2-1블록 전용 59~84㎡ 556실 등 총 1116실로 구성된다.

경기도 수원시에서는 디에이건설이 ‘로프트 153’을 분양 중이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금곡동에 자리하며 전용 44~82㎡ 총 153실로 구성된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