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길어지는 서울 아파트 공급난, 대체·틈새상품 눈 돌리는 수요자들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04-08 11:07

청약통장 필요 없는 도시형생활주택 등 주거상품 각광

원에디션 강남 투시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틈새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물량은 31개 단지 총 6542가구로 확인됐다. 청약접수 건수는 52만2925건으로 평균 경쟁률은 무려 79.93대 1이었다. 특히, 전체 31개 분양 단지 중 38.71%에 해당하는 12개 단지가 세자릿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청약 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파트 공급난이 맞물리면서, 올해에도 청약 경쟁률이 치솟고 있다. 모집공고일을 기준으로 올해 1월과 2월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2개 단지 총 518가구로, 여기에 8만 건이 넘는 청약통장이 사용됐다.

2월 광진구에서 분양한 ‘자양 하늘채 베르’ 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27가구 모집에 9919명의 인파가 몰려, 평균 367.3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달 고덕강일지구에 공급된 ‘고덕강일 제일풍경채’ 역시 491가구 모집에 7만3769건의 청약이 접수돼, 105.24대 1을 기록, 세자릿수 경쟁률로 청약을 마쳤다.

이에 따라,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상품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는 수요자들도 늘고 있다. 올해 1월 서울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 은 평균 12.72대 1로 청약을 마쳤고, 같은달 청약을 실시한 ‘서울신내역 시티프라디움’ 도 495가구 모집에 3599명의 인파가 몰렸다. 이들 단지는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오피스텔과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공급됐다.

그에 앞서,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구에서 분양한 ‘아츠 논현’ 과 ‘파크텐 삼성’ 역시 도시형 생활주택 및 오피스텔 등 청약 조건이 필요없는 주거상품으로 구성돼, 단기간 완판된 바 있다.

부동산 전문가는 “최근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주거상품이 각광받고 있는 추세” 라며 “특히, 최근에는 청약 가점이 낮은 2030세대가 부동산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함에 따라, 업계에서도 이들 수요층을 겨냥한 맞춤형 주거상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고 덧붙였다.

이러한 가운데, 현재 서울에서는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주거상품 분양이 활발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원에서 ‘원에디션 강남’ 을 분양 중이다.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26 ~ 49㎡ 234가구 및 오피스텔·근린생활시설·스포츠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강남 최대 규모 스포츠센터였던 ‘스포월드’ 자리에 들어서는 고급주거시설이다. 개인비서 및 우편·택배·호텔·항공 예약 서비스 등의 컨시어지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다이닝 서비스를 비롯, 발렛·세탁·방문 세차·반려동물 케어·홈PT·건강상담 서비스가 계획돼 있다.

현대건설은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 을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오피스텔 전용 38 ~ 78㎡ 369실 규모다. 도보 거리에 롯데시네마를 비롯, 롯데백화점 청량리점·홈플러스 동대문점·삼육서울병원 등이 위치해 있어, 생활인프라가 우수하다.

HDC아이앤콘스는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 일원에서 도시형 생활주택 ‘신공덕 아이파크’ 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49㎡ 단일 면적으로 구성되며, 총 140가구 규모다. 서울 지하철 5호선·6호선·경의중앙선·공항철도선 등 4개 노선이 지나는 공덕역이 도보 1분 거리에 위치한 초역세권 단지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