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코스피, 외인 매수세로 6거래일 만 상승 마감…3000선 회복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3-11 16:15 최종수정 : 2021-03-11 16:31

'미국 부양책 의회 통과' 3013.70 마쳐
'네 마녀의 날' 외국인 1.7조 '폭풍 매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11일 코스피가 외국인의 매수세로 6거래일 만에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5.58포인트(1.88%) 오른 3013.70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전장보다 6.18포인트(0.21%) 오른 2964.30에 출발해 상승세를 보였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의회를 통과한 소식이 재료가 됐다.

이로써 종가 기준으로 3월 5일 이후 3거래일 만에 '삼천피'도 회복했다.

올해 첫 '네 마녀의 날'(쿼드러플 위칭데이, 지수 및 개별 주식 선물·옵션 동시 만기일)인 이날 코스피에서 개인과 기관은 각각 1조1000억원, 5900억원 규모로 순매도했지만, 외국인이 1조7000억원 규모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시총 상위주도 삼성전자(1.36%), SK하이닉스(3.01%), LG화학(5.39%) 등 일제히 상승불을 켰다. 특히 삼성SDI가 전 거래일보다 8.02% 급등했다.

조연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부양책의 핵심은 가계 지원 및 소비 확대로, 다만 일시적 경기 과열 국면에 따른 부작용 우려도 확대되고 있다"며 "경기 민감주 중심의 전략이 판단된다"고 말했다.

코스닥도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 장보다 17.94포인트(2.02%) 오른 908.01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8원 내린 1135.9원에 마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