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금융 이사회, 우리금융저축은행 지주 자회사 편입 결의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3-06 05:00

사진 = 우리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우리저축은행을 자회사로 편입했다.

우리금융은 5일 이사회를 열고 우리금융저축은행의 지주 자회사 편입을 위한 우리금융지주와 우리금융캐피탈 간 주식매매계약 체결 안건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은 이날 우리금융캐피탈과 우리금융저축은행 100% 지분을 현금으로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12일 거래를 종결해 자회사 편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해 12월 아주캐피탈(현 우리금융캐피탈)을 인수하면서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현 우리금융저축은행)을 손자회사로 편입했다.

저축은행은 금융지주회사의 손자회사에 해당하지 않는 업종으로 관련 법령상 인수 후 2년 내 지주 자회사로 편입하면 되지만, 우리금융은 자회사 관리와 시너지 등 그룹경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저축은행의 자체 경쟁력을 조기에 강화하기 위해 시한보다 앞당겨 자회사로 편입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번 우리금융저축은행의 자회사 편입으로 우리금융지주는 저축은행 소유와 관련한 금융지주회사법령을 준수하는 한편, 저축은행을 신속하게 타 자회사와 수평적 지위에 올려놓음으로써 그룹의 포트폴리오 구조 및 경영관리 체계를 보다 효율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금융캐피탈은 저축은행 경영관리에 부담을 덜고 본연의 주력사업에 전념할 수 있고,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지주와 직접 소통하면서 그룹 전략 방향에 부합하는 자회사로서의 정체성을 빠르게 확립해 지주 체제가 보다 공고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