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BNPP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 변경 및 새출발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1-15 18:21

신한금융지주 100% 완전자회사 돼
이재은·박영규 신규 사외이사 선임

▲자료=신한자산운용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신한BNPP자산운용은 15일 오후 여의도에 위치한 신한BNPP자산운용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15일 밝혔다.

신한금융지주는 앞서 지난달 30일 BNP Paribas Asset Management Holding(이하 BNPP A.M)이 보유한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를 신한금융지주로 매매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신한BNPP자산운용은 신한금융그룹의 100% 완전자회사가 됐다.

이날 신한BNPP자산운용은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이재은 홍익대학교 경영대 교수와 박영규 성균관대학교 경영대학 교수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신한자산운용 관계자는 “신한자산운용은 그룹의 완전자회사로서 그룹의 자본시장관련 주요전략 추진과제를 적극적으로 수행하고 체계적인 성장을 통해 시장지배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고유자금 투자 및 글로벌 직접투자 확대를 통해 대표펀드 육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대체투자 및 외부위탁운용관리(OCIO), 상장지수펀드(ETF) 부문의 투자를 확대해 투자자의 다변화되는 니즈를 충족시키고,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역량을 기반으로 한국의 ESG투자 대표운용사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