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유튜브 등장한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혁신하는 기업에 투자해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1-14 18:00

자사 '스마트머니' 채널서 투자미팅 공개
"가치·성장주 아닌 혁신기업 여부 봐야"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왼쪽 두번째)이 14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에 출연해 투자전략을 전하고 있다. / 사진제공= 미래에셋대우(2021.01.1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가치주, 성장주 이렇게들 말하는데, 저는 혁신을 하는 기업, 안 하는 기업으로 나누어 봅니다."

박현주닫기박현주기사 모아보기 미래에셋 회장이 14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에서 진행된 '박현주 회장과 함께 하는 투자미팅'에서 "한국 증시가 3000을 넘어섰고 글로벌도 2021년이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이 유튜브 채널에 직접 출연해 임직원과 투자전략 미팅을 공개하고 공유한 것은 처음이다.

이날 투자미팅은 50분 영상으로 공개됐는데 반도체, 클라우드, 전기차 등 세 섹터 관련해 다뤘다.

박 회장은 종합적으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혁신 기업에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2016년에 아마존, 텐센트, 테슬라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던 당시 "종목을 찍은 게 아니라 혁신하는 기업에 투자해야 한다는 얘기를 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미국 서부개척 시대 골드러시에서도 돈을 번 것은 오히려 금광을 찾으러 간 사람이 아닌, 숙박 여관하는 사람들, 청바지 파는 사람들이었다는 예를 들기도 했다.

자동차 산업이 혁신을 주도할 가능성이 많다면서도 "자동차 회사만 볼 필요가 있나, 배터리 회사는 괜찮지 않나, 세이프(안전)하지 않나"라는 관점을 전하기도 했다.

박 회장은 "성장하는 산업은 경기와 크게 상관이 없다"며 "좋은 트렌드를 가진 기업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금융그룹 측은 "이번 투자미팅은 본격적인 머니무브 시대를 맞이해 고객의 투자에 대한 이해를 돕고 미래에셋과 박현주 회장의 투자경험과 투자철학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이라며 "이후 순차적으로 후속 세션을 업로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