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국내 1호 디지털 손보사' 캐롯손보, 퍼마일자동차보험 출시 11개월에 10만 돌파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1-01-11 09:54 최종수정 : 2021-01-11 10:50

지하철 QR코드 활용 지점 등 혁신 강화에 초점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국내 1호 디지털 손보사 캐롯손해보험의 주력상품인 ‘퍼마일자동차보험’ 신규 가입 계약 수가 출시 11개월 만에 10만건을 돌파했다.

캐롯손보 모델 신민아 배우의 신규 가입 10만건 돌파 홍보물/사진=캐롯손보

이미지 확대보기
퍼마일자동차보험은 국내 최초 매월 기본료에 탄만큼만 후불로 내는 신개념 자동차보험으로 캐롯이 지난해 2월 선보인 바 있다.

퍼마일자동차보험은 출시와 동시에 혁신성과 합리성을 인정받으며 가입 계약 수가 증가해오다 지난해 10월 신민아 배우와 함께하는 신규 광고 효과가 더해지며 출시 8개월여만인 11월초 5만건을 넘어섰다.

이후, 높아진 브랜드 신뢰도와 상품의 합리성을 바탕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5만건 돌파 2개월여에 10만건을 기록하게 된 것이다.

캐롯은 이러한 혁신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3월에는 퍼마일의 보험료 자동 산출 시스템이 BM(Business Model) 특허를 획득하고 ‘새로운 위험 담보’와 ‘새로운 제도와 서비스’가 배타적 사용권도 6개월씩 획득한 바 있다.

이어서 11월에는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퍼마일이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되어 현재 안전운전에 따른 혜택을 제공하는 ‘T map x Carrot 퍼마일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기도 하다.

캐롯의 퍼마일 10만건 돌파는 기존 대형사 위주의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거둔 성과라 더욱 뜻깊게 다가오고 있다.

특히, 캐롯플러그와 IoT플랫폼을 연동해 실시간으로 주행거리를 측정하는 캐롯만의 독창적인 기술력은 이용 고객을 중심으로 그 혁신성과 합리성을 높이 평가받아 새로운 고객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고객들은 운행 종료 후 실시간으로 자신이 운행한 정보와 그 달에 납부해야 하는 보험료 등을 조회하고 매월 후불로 납부함으로써 실질적인 혜택을 체감했다.

이를 자연스럽게 주변에 추천하는 신뢰 마케팅 효과가 더해지며 기존과는 달리 고객이 추천하는 보험 상품 브랜드로 자리잡은 것이다.

여기에 김동원닫기김동원기사 모아보기 한화생명 최고디지털전략책임자(CDSO) 전무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한화 금융부문과 지속적으로 디지털 금융 트렌드와 디지털 미래 신사업 전략에 대해 논의하며 안정적인 사업 기반을 형성할 수 있었다.

또 다른 주요 주주인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등과는 퍼마일 챌린지, 커넥티드 카 시스템 등 디지털 기술력이 연동된 제휴를 진행하며 혁신 기술력 기반의 산업간 확장 가능성도 넓혀왔다.

더불어, 신한금융, 현대카드, 롯데카드, 토스, 핀크 등의 금융/핀테크 기업 뿐만 아니라 11번가, GS홈쇼핑, 티몬 등 쇼핑/커머스 업계, 골프존 등의 레저산업 등과도 다양한 제휴를 맺고 공격적인 제휴활동을 펼치며 10만건 달성을 위해 노력한 바 있다.

캐롯은 올해도 더욱 다양한 분야와의 제휴를 통해 고객 혜택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정영호닫기정영호기사 모아보기 캐롯 대표는 “퍼마일이 짧은 시간 동안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한 요인은 특유의 디지털 편리성과 합리성 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자동차보험 상품을 원하는 기존 고객들의 잠재적인 니즈를 충족시킨 점도 있다”며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탄 만큼만’ 낸다는 합리적인 개념이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증진시키며 자동차보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형성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캐롯은 올해도 이러한 성장세를 지속해 나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론칭 직후부터 화제가 되고 있는 캐롯 QR지점을 시작으로 고객들이 원하는 브랜디드 콘텐츠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며 고객에게 한층 가까이 다가가고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기술적 완성도도 꾸준히 높여 나감으로써 캐롯의 혁신성이 일상생활에 자연스럽게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